DSTV : 기아대책, 요르단 난민캠프에서 축구대회 열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1월16일wed
Update: 2019-01-15 14:20:49
뉴스홈 > 뉴스 > 선교
2014년05월14일 21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아대책, 요르단 난민캠프에서 축구대회 열어

요르단 자타리난민캠프 내 시리아 난민 170여 명 출전

캠프 거주 난민 2천여 명 관람, ‘정서 치유’일환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이성민)은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서 주 요르단 한국대사관과 공동주최한 제1회 한국대사 배 자타리 캠프 축구대회 결승전이 현지시간 13일 오전에 열렸다고 14일 밝혔다.

이 날 경기는 최홍기 주 요르단 대사, 클라인 슈미트 유엔난민기구(UNHCR) 자타리(Za’atari) 캠프 소장, 캠프 관계자와 난민 2천여 명이 참관했다. 기아대책 요르단 담당자 이철수 기아봉사단(남, 56세)은 “시리아 내전 발생으로 가족, 재산, 고향을 잃고 이 곳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에 와 있는 인원이 16만여 명이다”며 “시리아의 평화를 바라는 마음과 캠프 거주 난민들의 정서 치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축구대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축구대회에 참가한 난민은 총 12개 팀 170여 명이다. 지난 6일부터 예선전을 치러 최종 두 팀이 13일 결승에 올랐다. 최홍기 대사는 “어렵고 힘든 여건이지만 이번 대회가 시리아 난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계기가 되고, 시리아가 속히 평화와 안정을 되찾아 그리워하는 고향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날 우승팀과 준 우승팀에게는 트로피와 메달, 식료품 교환 쿠폰을 시상했다.

기아대책은 외교부 인도적지원사업으로 지원하는 태권도아카데미를 작년 6월부터 요르단 캠프 내에서 운영해오던 중, 올해 3월 캠프 내 정식 부지를 받아 ‘자타리 한국태권도아카데미(ZATA; Za’atri Korea Taekwondo Academy)’를 건립했다. 축구대회 결승전 특별순서에 그 동안 훈련 받은 태권도아카데미 학생 60여 명 태권도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이철수 기아봉사단은 “대한민국이 시리아에 희망을 심고 있다. 태권도는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축구대회는 이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며 “내전이 끝나면 이곳에서 희망을 품은 어린이들이 시리아 재건의 주역이 될 것이다”라고 기대를 밝혔다.

경기를 관람한 아흐무드(남, 42세)는 “반목이 심한 캠프에서 12구역이 모여 평화롭게 대회를 치르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 생각했다”며 축구대회가 갖는 의미를 전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요르단 자타리 캠프 내 한국태권도아카데미 센터 부지를 얻어 컨테이너 교실 12개 동을 설치하고, 어린이와 지역 주민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dstv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선교섹션 목록으로
[선교]한국YWCA연합회, ...
[선교]초록우산 어린이재...
[선교]"나눔을 위한 으리...
[선교]㈔월드뷰티핸즈 “...
[선교]굿피플, 지구촌 소...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존 웨슬리 회심 276주년, 장기기증서약 생명나눔 전개 (2014-05-14 23:25:39)
이전기사 : 월드비전, 팔레스타인 어린이 사진전 개최 (2014-05-14 20:22:11)
CCM 찬양 사역자 노영희 선교사 1집 엘범 '인기'
CCM 찬양 사역자 ...
핑퐁 선교사 양영...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