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국대학기독총장포럼 제1회 대학총장 포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8월26일mon
Update: 2019-08-21 20:15:08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4년10월02일 11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대학기독총장포럼 제1회 대학총장 포럼

 “그래도 희망이 있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려

문성모 박사-인터넷 선교와 평신도 전문인 양성 제안

임성택 박사-기독교 의병운동 제안

한국대학기독총장포럼(이사장 김양재 목사, 회장 정일웅 전 총신대 총장)이 제1회 대학총장포럼을 최근 분당 우리들교회(담임 김양재 목사) 판교채플 비전홀에서 열었다.

한국대학기독총장포럼은 대학사회의 발전과 한국교회를 새롭게 회복하는 일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이들은 “그래도 희망이 있습니다”라는 첫 포럼 주제아래 모여 1부 예배에서 정일웅 회장 사회로 정효재 박사(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전 총장)의 기도 후 김양재 목사가 설교했으며, 김재연 박사(칼빈대 총장)가 축도했다.

설교에서 김 목사는 우리들교회의 [T·H·I·N·K], 즉 죄 고백과 간증(Telling), 거룩한 삶(Holifying), 큐티(Interpreting), 공동체 돌봄(Nursing), 가정 중수(Keeping) 등에 대해 설명하면서 “큐티는 성경을 구속사적으로 읽어가는 것으로, 한 번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계속돼야 할 운동”이라며 “저희는 빚지고 환난당한 자들이 같은 본문을 읽고 나누면서 하나되는 목욕탕 교회”라고 전했다.

김 목사는 “우리들교회는 환경과 상황에 따른 수많은 목장들이 있어, 죄 짓고 힘든 이들 누구나 융화될 수 있다”며 “한국교회가 부디 성경이 교과서 되고 환난이 주제가 되고 성령이 스승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부 포럼에서는 목창균 박사(서울신대 전 총장)를 좌장으로 임성택 박사(그리스도대 전 총장), 박은조 목사(은혜샘물교회), 문성모 박사(서울장신대 전 총장)가 발제했으며, 최문자 박사(협성대 전 총장), 조성헌 박사(개신대학원대학교 총장), 권용근 박사(영남신대 총장)가 각각 토론을 맡았다.

임성택 박사는 ‘현 시점에서 안티 크리스천 귀환 운동이 갖는 의미’를 주제로 “지금의 ‘안티 크리스천’들은 ‘안티 불교·유교’이자 지식계층이고 여론을 주도할 수 있는 중산층이며 민족의 종교와 운명을 결정해 온 이들”이라며 “그러므로 그들이 교회를 퇴장시키는 세력이 아니라 다시 세우는 세력이 되도록 해야 할 책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임 박사는 안티 크리스천들의 귀환을 위한 3대 과제로 △신앙 원전의 회복과 미래 세대를 위한 교회 윤리성 회복 △목회자의 교권, 교회의 특권 내려놓기 △지역별 작고 강한 교회 세우기 등을 꼽으면서 “안티들에게 등을 돌린 채 싸우려고만 하지 말고, 처절한 회개를 통한 ‘기독교 의병운동’을 통해 그들을 귀환시켜야 한다”고 했다.

‘위대한 교회, 건강한 교회가 세상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박은조 목사는 “하나님께서 교회와 성도에게 주신 영광은 ‘로마’의 영광이 아니라 십자가와 부활의 영광, 죄 사함을 받고 구원받는 사람들이 누리는 영광,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가진 사람들이 사랑하고 섬기면서 얻는 영광”이라며 “건강한 교회를 회복하려면 말씀을 바르게 선포하고 성례를 바르게 집행하며 치리를 바르게 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의 희망을 위한 과제’를 제목으로 문성모 박사는 세 가지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전도대상 패러다임 전환으로 ‘인터넷 세계를 장악하라’고 제언했다. 문 박사는 “50대 이하 세대들의 정보매체는 인터넷으로, 이를 장악하는 일을 선교의 중요한 목표로 삼지 않으면 앞선 모든 선교 행위들이 비참한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며 “인터넷 세계는 오대양 육대주 전체를 감싸고 있는 또 하나의 거대한 지구이며 선교지”라고 했다.

또한 인재양성 패러다임 전환으로 ‘평신도 전문인 육성’을 제안했다. 특히 기독 법조인과 과학자, 인문학자와 함께 복음적 신학자를 양성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교회가 신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고 교회의 일자리를 마련하는 것으로 인재양성을 다 했다고 착각하는 동안, 사회 정계와 법조계와 지식계층과 언론계와 대중매체 등 대한민국의 근간을 반기독교나 좌경화 세력들이 장악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선교전략 패러다임 전환으로 ‘교두보를 확보하고 인물을 키우라’고 조언했다.

토론 이후에는 정상운 사무총장(성결대 전 총장)이 인사 및 광고, 고세진 박사(아신대 전 총장)가 폐회기도를 함으로 모든 행사가 마무리됐다.

한편, 오는 11월 24일 서울 문학의집에서는 ‘이 가을, 시가 있는 자선의 밤’이라는 주제로 시 읽어주는 총장들 행사가 진행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유현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이영훈 대표회장, ...
[교계종합]한국교회, 공동체...
[교계종합]이영훈 한기총 대...
[교계종합]한기총·한교연, ...
[교계종합]성서적 내적치유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대신-백석 통합 논의 원천 무효 성명서 전문 (2014-10-02 11:20:00)
이전기사 : 대신총회 증경총회장단 "백석측과 통합 반대 원천 무효선언" (2014-10-02 11:00:00)
화제의 책- '멘탈 경쟁력' 현대인 필독서 '인기'
화제의 책- '멘탈...
도서출판 휘선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