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3개 단체연합한 2015독도사랑기도회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8월13일thu
Update: 2020-08-13 12:15:51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5년03월07일 22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3개 단체연합한 2015독도사랑기도회 개최


국민비전부흥사회, 세계복음화운동본부, 독도수호영화협의회 공동주최

2015독도사랑기도회가 6일 CCMM빌딩 그레이스홀에서 개최됐다.

국민비전부흥사회, 세계복음화운동본부, 독도수호영화협의회 등이 공동주최한 이번 기도회는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임을 선언한다’ ‘일본의 역사왜곡을 중단하라’ ‘북한은 무력도발행위를 중단하라’는 구호를 제창하며 독도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설교를 전한 이영훈목사(국부협 명예총재, 한기총 대표회장, 여의도순복음교회 당회장)는 “그리스도인의 삶에 있어서 하나님 사랑은 이웃 사랑과 나라 사랑으로 열매 맺어야 한다”면서 “우리의 반석과 요새 되신 하나님의 도우심을 간구해서, 하나 되어 위대한 승리를 누리자”고 했다.

이어 “인간의 무능함을 깨닫고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길 때 하나님이 하신다”며 “아무리 인간이 노력해도 인간이 모든 것을 완성할 수 없고 하나님이 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5일 발생한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피습에 대해 “세브란스병원 원목과 방금 통화했는데, 칼이 동맥을 건드렸더라면 생명이 위험할 뻔했다면서 하나님이 보호해 주셨다고 하더라”며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공교롭게도 독도수호운동을 한다고 하는 분에 의해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국부협 명예총재인 피종진 목사는 “일본이 독도를 점령하려 하지만 하나님께서 우리나라를 지키실 줄 믿는다”며 “애국심을 갖고 독도를 수호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여러분 모두를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했다.

교단장협 대표회장 전용재 감독회장(감리교)은 “기독교는 국경은 없다, 그러나 기독교인에게는 국경이 있다”면서 “기독교인은 자신의 나라를 사랑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민족은 유대인을 뛰어넘는 위대한 민족이다. 하지만 유대인들은 지난 역사를 잊지 않는 반면 한민족은 하나님께서 선교사들을 보내셔서 이 땅을 일으키신 것을 잊고, 일제와 공산주의 때문에 고난을 당했던 것을 잊고 있다”며 “이 기도회를 통해 결단하고 역사를 되새기며 행동하는 애국자가 되자”고 요청했다.

또한 “독도사랑을 하시는 여러분들이 이러한 역사를 기억하길 바란다”면서 “애국은 명사가 아니고 동사이다. 믿음도 삶으로 나타날 때 그 믿음이 진짜 믿음이다. 독도에 대한 수호도 동사로 표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영화 ‘독도 512’를 소개하는 시간도 있었다. 영화 ‘독도 512’ 독도를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512는 신라 지중왕 당시 이사부 장군이 독도가 우리나라임을 선포한 해인 AD 512년을 뜻한다. 올해 광복절 한·중 동시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단우 대표감독은 “많은 우여곡절 끝에 영화를 만들고 있는데 이 같은 기도회를 열어 주심에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드린다”며 “이 영화를 아시는 순간 여러분은 이미 애국자요 독도의 수호자다. 좋은 영화 만들어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1부 예배는 국부협 실무총재 고충진 목사의 사회, 세복운 대표본부장 장사무엘 목사의 대표기도, 세복운 여대표본부장 이인강 목사의 성경봉독, 국부협 총재 손학풍 목사의 환영사, 세계복음화워십선교단의 몸찬양, 이영훈 목사의 설교, 국부협 회계 김인순 목사의 헌금기도, 특별기도, 피종진 목사와 전용재 감독회장, 한기총 명예회장 최성규·엄신형 목사의 격려사, 국민일보 사목 김홍원 목사와 여의도순복음시흥교회 권경환 목사의 축사, 꽃의 날 제정자 박수정 교수의 축시, 국부협 사무총장 박창운 목사의 광고, 구호제창,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 신신묵 목사의 축도, 고충진·주종복 목사의 내빈 소개로 진행됐다.

특별기도 시간에는 ‘정치적 안정과 경제 성장’ ‘한국교회 부흥과 세계 선교’ ‘국토 수호와 독도 사랑’ ‘평화통일과 북한 구원’ ‘독도 512 영화’ ‘국민일보와 국부협’을 위해 각각 국부협 상임부총재 노수우 목사, 국부협 운영부총재 이원박 목사, 순복음부흥사회 공동회장 박변형 목사, 국민문선협 대표회장 최귀석 목사, 글로벌선교회 대표회장 우선화 목사, 마하나임선교회 대표회장 황귀례 목사가 기도했고, 구호제창 시간에는 김청원 목사의 진행됐다.

2부 인사 및 축하의 시간은 국부협 대표회장 오범열 목사의 사회, 국민의례, 전 육군참모총장 이진삼 장군의 환영사, 독도수호영화협 대표 임승봉 장로의 인사, 독도수호영화협 주종복 사무총장의 경과보고, 전 경북·강원도지사 박경원 장군의 축사, 배우 소개 및 인사, 성명서 발표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성명을 통해 일본은 역사왜곡과 흑색선전을 중단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중단하며 우호관계를 개선할 것, 우리나라는 광복의 교훈을 잊지 말고 국토를 수호할 것 등을 촉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이영훈 목사, 콜롬...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제1...
[교계종합]한기총 정관개정 ...
[교계종합][포토]안양대학교 ...
[교계종합]한교연-서울시 작...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샤론뮤직, 부활절 맞아 야마하 중고악기 전 품목 한국교회에 특가 보급 (2015-03-09 09:30:00)
이전기사 : 한교연,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반 인류적 테러행위"규탄 (2015-03-06 20:55:00)
홍재철 목사 설교집'너 성령의 사람아' 새롭게 조명
홍재철 목사 설교...
북그루, ‘하모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