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홍용표 통일부 장관,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과 환담 나눠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3월26일tue
Update: 2019-03-25 12:24:27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5년03월31일 23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용표 통일부 장관,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과 환담 나눠


통일부 홍용표 장관은 3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를 내방하여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와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공동회장 엄기호 목사, 총무 윤덕남 목사 등이 배석했다.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숙제를 가지고 있는 분이라 생각한다. 모든 부분들을 잘 풀어나가시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홍용표 장관은 “중요한 책임을 맡은 만큼 열심히 해서 국가의 발전과 평화통일을 이뤄나가는데 보탬이 되기를 원한다.”며 “한국교회에서 진행하는 통일 기금모금과 통일에 대한 공감대 형성 등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정부도 지금 민간교류를 확대해야 되겠다는 정책방향을 가지고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기총에서도 대북 관련 지원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일해 왔는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고 정부정책에도 큰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는 1% 통일기금 적립을 올해부터 시작했다. 캠페인 하는 것은 전국 55,000 교회마다 1% 기금을 적립해 두었다가 통일이 되면 북한에 가서 교회, 학교, 병원을 복원하는데 한국교회가 참여하자는 의미이다.” 또한 “최근에 제안된 것이 두 가지 있는데, 진료소와 나무심기이다. 우리나라의 소규모 보건소 같은 형식의 진료소를 하나 짓는데 5만불 정도가 필요하다. 북한의 200개 군에 진료소를 세우는 것이 현재 진행중이다. 또 하나는 25억 그루 나무를 심는 것인데, 여러 채널을 통해서 같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용표 장관은 “북한도 민간 교류에는 제한적으로 수용하고 있고, 기독교에서 경험이 많이 있으니 그런 사업들을 지속해 나가면 기독교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을 뿐 아니라 통일 과정에서 남북간 주민들이 교류하고 동질성을 회복해서 보다 살기 좋은 한반도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정부도 필요한 교류 사업에 대해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dstv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칼빈대, 2015학년...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목...
[교계종합]2017종교개혁500주...
[교계종합]한국기독교원로목...
[교계종합]종교법학회 창립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제12회 홀리스피리츠 맨 메달리온 교육자 부분 고세진목사 확정 (2015-04-01 10:52:13)
이전기사 : CTS 운영위원회, 초대회장에 김연상 장로 선임 (2015-03-30 12:41:37)
박상현선교사-복음은 전하는 사람의 삶이 증거한다.
박상현선교사-복...
화제의 신간, '장...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