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교연 한기총 동성애 축제 반대 한목소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2월28일fri
Update: 2020-02-26 19:30:29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5년04월05일 09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교연 한기총 동성애 축제 반대 한목소리

서울시에 동성애 축제 허가 취소 요청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이영훈 대표회장과 한국교회연합 양병희 대표회장이 공동으로 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 서울광장 동성애 축제 허가를 취소라는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서울시가 오는 6월 동성애자들을 위한 ‘퀴어문화축제 2015’를 서울광장에서 개최하도록 허락했다”며 “박원순 시장은 더 늦기 전에 이를 즉각 취소하고 시민들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거역하는 것이다”면서 “따라서 동성애자의 인권에 집착하는 것은 죄를 범하는 것을 정당화하는 것에 지나지 않고, 만일 우리 사회가 성소주자의 인권에 연연해 동성애의 확산을 막지 못한다면,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인간의 존엄성은 파괴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들은 “성경은 동성애라는 추악한 죄악의 말로가 어떠한 결과를 초래했는지 우리에게 분명히 교훈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은 성소수자들의 인권만 중요하고 그들로 인해 파괴될 우리 사회의 건전한 성 윤리와 도덕적 가치규범, 더 나아가 청소년에게 미칠 해악은 안중에도 없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양병희 대표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동성애자들의 축제가 서울 한복판인 시청 앞에서 열리는 것을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면서 “성소수자들의 인권도 중요하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동성애는 어디까지나 죄악이요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훼손하는 행위이다”고 피력했다.

또한 “이런 행위가 버젓이 서울광장과 시내 거리 곳곳에서 벌어지도록 허가한 서울시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특별시인가”라며 “이제라도 동성애 축제 서울광장 허가를 취소하고 이런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시민들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영훈 대표회장도 “동성애는 단순한 ‘경향’의 문제가 아니라 성경이 가르치고 있는 대로 분명한 죄이다”고 강조하며 “창조의 질서에도 어긋나고 사회통념과도 상반되는 등, 인간사회의 전통적인 가치와 질서를 뒤흔드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동성애 반대 전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기독교인들 뿐 아니라 모든 종단을 뛰어넘어 건전하고 올바른 성 정체성 및 의식을 통해 전통적인 사회적 질서와 통념을 수호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마음과 의견을 모을 것”을 밝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성애에 빠져 있는 사람들을 단순히 정죄의 대상으로 여기지 않으며, 온전히 긍휼과 관용으로 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dstv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기총스포츠위원...
[교계종합][포토] 한국교회 ...
[교계종합][포토]메이저원 부...
[교계종합]한교연 목회자 탁...
[교계종합]이영훈목사 제21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광신의 늪보다 강한 가족의 사랑과 인내 (2015-04-05 21:10:38)
이전기사 : 제12회 홀리스피리츠 맨 메달리온 교육자 부분 고세진목사 확정 (2015-04-01 10:52:13)
이창호 박사, 하루 5분으로 끝내는 건강 상식'백세보감'
이창호 박사, 하...
건강한 교회를 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