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임마누엘교회 김국도 목사 성역 43년으로 은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9월21일sat
Update: 2019-09-21 11:04:59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6년04월11일 20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임마누엘교회 김국도 목사 성역 43년으로 은퇴


타임캡슐에 김국도목사 사역 기념 물건 담아

앞으로 군선교아프리카 선교’, ‘다음세대 교육에 집중

아들 김정국목사 목회계승, 아버지가 4가지 물건 전달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를 성장과 함께 해온 임마누엘교회 김국도목사가 성역 43년으로 은퇴했다.

김국도목사는 지난 7일 열린 감리교 산하 연회에서 은퇴를 맞았고, 10일 연회와 별도로 은퇴찬하예배 드렸다. 이와 함께 김국도목사가 사역을 기념할 수 있는 물건 등을 후손들이 기억할 수 있게 타임캡슐 봉인식도 진행했다.

이 타임캡슐은 노아의 방주를 형상화한 것으로, 김 목사의 목회사료를 비롯해, 목회서신, 교회건축사료, 기념책자, 취미사료, 30년후의 교회모습을 친필로 작성한 문서, 성도 바램, 전인기독학교사료, 아들에게 보내는 목회서신 등이 봉인됐다. 지난해 111일 제작된 이 캡슐은 김정국 목사가 은퇴하는 해인 2043111일에 열릴 예정이다

김국도 목사 성역 43년 회고 밝혀

김국도목사는 교계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자신의 성역 43년을 회고하며, 앞으로 군선교아프리카 선교’, ‘다음세대 교육에 대해 설명했다.

김목사는 능력이 미치지 못하는 부족한 자가 하나님의 이끄심에 열심히 좇아가느라 하루하루를 헐떡이며 43년을 보낸 것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면서, “담임 직에선 물러나지만 앞으로도 맡은바 사명에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리교 사태와 관련해서는 정말 커다란 아쉬움으로 남는다면서, “감독회장을 못해서가 아니라, 감리교회에 변화와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었던 몇 가지 정책 아이디어들이 씨로 뿌려져 보지도 못한 때문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솔라 글로리아 오직 하나님께 영광돌린다

김국도 목사 성역 43년 은퇴찬하예배는 임마누엘교회 목회를 계승한 김국도 목사의 아들 김정국 목사의 사회로, 1부 찬하예배와 은퇴기념식, 축하행사로 진행됐다.

김국도 목사 부부의 입장으로 문을 연 예배는 전 교인의 기립과 성가대, 관현악단의 연주로 장엄하게 드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복산 장로는 오랜 세월동안 성공적으로 목회하며 아름다운 열매를 맺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김국도 목사가 하나님의 소중한 사명을 중단 없이 감당해 나가실 수 있도록 성령 하나님께서 함께 하여 달라고 기도했다.

이어 서울남연회 김연규 감독이 내 마음에 맞는 사람이란 제하의 설교를 통해 영적거장이신 김국도 목사가 43년 성역을 마치고 승리했다면서, “김 목사의 영적인 힘과 탁월한 지도력은 은퇴하기가 아까운 지도자라고 말하고 싶다고 예를 갖췄다.

김 감독은 또 오늘 김국도 목사님에게서 다윗을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본다면서, “오늘은 강남, 내일은 한국, 모레는 세계, 이 비전이 이미 이루어 졌고 여러분이 증인이다며 김 목사의 목회가 성공적이었다고 밝혔다.

2부 은퇴기념식에서는 김국도 목사의 약력을 소개하고, 이어 43년 목회를 회고하는 다큐멘터리 영상이 15분여간 상영됐다.

다큐멘터리에서는 김국도 목사의 인생, 목회, 사역, 비전 등을 한 기자가 인터뷰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무려 17번이나 철거됐던 4평짜리 천막교회 시절(1973) 등 목회초기의 김국도 목사를 아들 김정국 목사가 대역으로 재현했고, 신정채, 안찬호 선교사 등이 출연해 자신들의 사역에 김국도 목사가 어떻게 공헌했는지를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김국도 목사를 20년간 모시며 함께한 날이 2832일이었다는 전영기 목사(반석교회)를 비롯해, 멘토이자 형님으로 모셨다는 전택수 원로 목사(필동교회), 전 감리교군선교회장을 지낸 장태봉 원로 목사, 절친이라는 함무근 목사(UMC 임마누엘연합감리교회)가 치하사와 축사를 연이어 했다.

이에 김 목사는 43년 목회를 회고하는 순서에서 아들 김정국 목사와 딸이 영양실조에 걸려 주저앉던 시절이 가슴 아팠음을 고백하고, “너무 너무 감격스럽다. 솔라 글로리아 오직 하나님께 영광돌린다고 마쳤다.

김정국목사 목회계승, 4가지 물건 전달

윤천영 장로의 사회로 열린 목회계승식에서는 김국도 목사가 김정국 목사에게 자신이 사용하던 가운, 성경, 만년필, 자동차 키 등 4가지를 물려줬다. 김 목사는 아들에게 가운을 직접 입히고 옷매무새를 만져주는 등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3부 축하시간에는 극동방송의 김장한 목사, 박헌덕 장로, 양병희 장로(26사단장), 서주호 성도(해병142기 동기), 전인기독학교 학생들, 나이로비 감리회의 폴 감독과 탄자니아의 사라케끼아 감독이 은퇴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달했다.

이어 교회학교 찬양대, 아프리카 축하사절단, 전인기독학교 학생, 마에스트로 중창단, 해병대 전우회가 공연과도 같은 축하노래가 이어졌고, 김 목사는 아들 김정국 목사와 함께 마에스트로 중창단의 일원이 되어 무대에 섰다. 특히 해병대 전우회가 해병복장으로 합창을 할 때 역시 빨간 해병대 모자를 쓰고 손으로 반동을 하는 등 해병대 군가를 합창하기도 했다.

이날 마지막 시간에는 청년들이 장미꽃 한송이씩을 들고 나와 김 목사와 이정남 사모에게 꽃을 전달한 뒤 원을 그려 축복송을 부르는 것으로 마쳤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2015아바드리더컨...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
[교회]전태식목사 요한계...
[교회]꿈의교회, 사랑의 ...
[교회]2015백석바이블피...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문장목사 부임 5년 만에 두레교회 부채 59억 모두 상환 (2016-04-12 01:13:49)
이전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천여명 성도, 안산시 보성재래종합시장 방문 (2016-03-28 14:25:52)
지금, 죽음을 공부할 시간 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하여
지금, 죽음을 공...
화제의 책- '멘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