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미래목회포럼 정기조찬, 이어령박사 ‘한국교회, 영성의 길’ 강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9월21일sat
Update: 2019-09-21 11:04:59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6년05월12일 21시4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미래목회포럼 정기조찬, 이어령박사 ‘한국교회, 영성의 길’ 강의


‘알파고’의 인공지능과 기독교의 ‘영성’ 비교

미래목회포럼(대표 이상대목사)이 제54차 정기조찬을 열고 한국사회 지성의 아이콘인 이어령박사를 초청하여 ‘한국교회, 영성의 길’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12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정기조찬은 서길원 집행위원장의 사회로 포럼에 앞서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한국교회의 공교회성과 영성회복을, 한국교회의 미래를 위하여’ 합심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박경배 부대표(대전송촌장로교회)의 개회기도, 이상대 대표가 개회사를 전했다. 이상대 대표는 “‘미래목회포럼은 2003년 주님이 가슴에 품고 있는 교회는 어떤 교회일까? 우리가 꿈꾸는 미래의 교회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라는 물음에서 출범했다”면서 “그간 미래목회포럼은 한국교회와 사회의 현안에 진지한 고민과 대안을 모색하며 지난 14년간 한국교회와 목회자들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이어 “미래목회포럼의 여러 가지 사역중 주요한 사역중 하나가 포럼이고, 다른 하나가 정기조찬이었는데 특별히 금번 54차 정기조찬은 한국사회가 존경하는 대표적 지성 이어령박사님을 모시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한국교회는 혼돈의 상황으로 마치 시대의 새벽에 서 있는 느낌이다”면서 “이런 때에 ‘한국교회, 영성의 길’이라는 주제 강연은 한국교회의 방향성을 새롭게 점검하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또한 “칠흑 같은 어둠과 혼 돈속에서도 미래목회포럼은 새로운 교회운동을 통해 이 세상 속에서 교회의 교회다움을 회복하며, 빛과 소금이 되는 교회의 영광을 회복하고자 한다”면서 “정답은 분명 있기에 그 정답을 지속적으로 외침으로 한국교회의 미래가 새로워지는 계기를 이루는 모임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연에 나선 이어령박사는 최근 이슈가 된 ‘알파고’의 인공지능과 신앙의 ‘영성’에 대해 비교하며 이야기를 전개했다.

이어령박사는 “구글의 알파고는 인공지능으로 유물적인 하나님을 만드는 것과 같다”면서 “인공지능인은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고 있다는 것은 사람은 다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알파고는 인간이 만들었지만 인간의 뇌를 모방해서 신경을 모방한 시스템이다”며 “(기술의 발전이)전산기에서 인터넷으로 통신기의 역할로 변화되었고, 앞으로 시대는 모든 사물에 인공지능이 들어가는 시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기독교는 이교도와 마귀하고 싸워왔는데 이제는 (인공지능이라는) 가장 큰 도전을 받는 것이 태어났다”며 “이미 우리 삶속에 스마트폰을 통해 들어와 있는 직면한 문제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 박사는 알파고가 하지 못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물으며 영성의 길에 대해 접근했다.

그는 “인공지능은 계산이나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능 등을 할 수 있으나 소설이나 시를 쓰는 것은 못한다”며 “인공지능 시대에는 모든 것을 대신할 수 있지만 신앙이나 믿음은 대신하지 못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더 이상 물리학 체계로는 알 수 없는 현상인 어떤 특이점(singularity)이 있는데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2045년이 오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며 “앞으로는 인공지능에 의해서 인간이 행동하고 OS가 하나님처럼 되어 시키는 대로 하는 상황이 올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인공지능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고 세상을 움직이고 있는 하나님의 운영을 보여주는 것이다”며 “인터넷이 여태까지 눈에 안 보이는 세계를 우리들에게 체험시키고 있다는데 신앙에서 이야기하는 하나님과의 접속을 시키는 것이 목사님이고 성경이다”고 피력했다.

특히 “영성은 길을 지나가다가 잠시 문을 연 곳에서 보이는 내부의 모습과 거기에서 들려오는 음악소리로 볼 수 있다”며 “크리스천으로 인공지능을 머슴으로 두어야지 주인으로 두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유현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대한성서공회 이정...
[교계종합]한국교회 원로 이...
[교계종합]한국아가페기독여...
[교계종합][포토]한국교회의 ...
[교계종합][포토]김상복목사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크리스챤연합신문, 교회와 신앙에 유감 표명 (2016-05-12 23:30:00)
이전기사 : CTS, 영육간의 강건함 도울 유익한 프로그램 마련 (2016-05-11 21:01:33)
지금, 죽음을 공부할 시간 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하여
지금, 죽음을 공...
화제의 책- '멘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