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기연, 대법원 양심적 병역거부자 판결 우려 논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8년11월21일wed
Update: 2018-11-19 20:19:56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8년11월01일 14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기연, 대법원 양심적 병역거부자 판결 우려 논평

한기연(대표회장 이동석목사)이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논평을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하여 1일 논평을 통해 대법원이 오늘 종교 등 자신의 신념에 따른 병역 거부도 정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인정함으로써 병역 거부자에 대해 처벌해 온 판례를 14년만에 스스로 뒤집었다.”면서 이는 지구상에 유일한 분단국가라는 안보 현실을 무시한 판결로 양심의 자유에 대한 과도한 해석이 낳을 우리 사회의 혼란에 대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 했다.

한기연은 또 헌재에 이어 대법원까지 병역 거부자들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앞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는 심각한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이다고 전제 한 후 이제 대한민국은 군대 가지 않기 위해 나도 종교 또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다라고 자칭하는 자들이 줄을 서고, 이들을 위한 대체복무는 애국심을 양심으로 둔갑시킨 자들의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될 것이 뻔하다면서 이로 인한 국가적 안보 위기와 사회 혼란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에 대 우려를 표했다.

한기연은 특히 대법원 재판부는 피고인이 양심적 병역거부를 주장할 때는 그 신념이 깊고 확고한지 심사해야하고, 성장과정과 사회 경험 등 전반적인 삶도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면서 참으로 법 집행의 최고기관인 대법관들의 입에서 어찌 그리 애매모호하고 교과서적인 말이 나올 수 있는지 국민들은 저마다 귀를 의심할 것이다고 지적 했다.

이와 함께 대법원 재판부의 이런 주문은 마치 빌라도가 손을 씻으며 예수님에 대한 사형 언도의 책임을 유대인들에게 떠넘긴 것이나, 대법원이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심사를 엄격히 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내면서 판결에 대한 책임과 뒷수습은 징병 심사기관에 떠넘긴 것이나 무엇이 다른가라고 지적하고 양심적 병역 거부자에게 병역의무를 강제하고 형사 처벌하는 것은 양심의 자유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며, 소수자 관용이라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밝힌 것은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 했다.

한기연은 이;앞으로 우리 사회는 성소수자, 양심적 병역거부자 등 소수 인권이 다수 인권을 함부로 침해하고 공공의 안녕과 이익이 소수에 의해 침해 또는 위협받는 역인권 사각지대에 놓이게 될 뿐 아니라 국가 안보의 싱크홀사태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면서 이는 병역 문제 뿐 아니라 납세 등 다른 국민의 의무까지 확대되어 인권과 양심이라는 이름의 국민 불복종운동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지 않을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교연 회기변경 1...
[교계종합]기하성여의도총회 ...
[교계종합]흰돌산 수양관 "성...
[교계종합]한기총, 제26-4차 ...
[교계종합]이영훈 대표회장,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기총 양심적 병역 대법원 판결 강력 대처 (2018-11-02 15:37:18)
이전기사 : 교회와 목회자 공격하는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 정상규의 실체 (2018-11-01 00:14:50)
화제의 신간-긍정의자존감 출판
화제의 신간-긍정...
도서 출간
가정해체로 잃었던 희망을 더 ...
한국한센총연합회, 2013대한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