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기하성총회 대통합 이영훈 목사 대표 총회장 취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8년12월11일tue
Update: 2018-12-11 21:08:40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8년11월28일 21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하성총회 대통합 이영훈 목사 대표 총회장 취임
"성령안에서 하나 됨 힘써 지켜 나아 갈 것"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 총회장 이영훈목사, 공동총회장 이태근, 정동균목사-이하 기하성)가 성령 안에서 하나 됨을 힘써 지켜나아 가야 한다는 기류를 강하게 형성 했다.

이 같은 내용은 28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린 기하성 통합 및 대표총회장 취임 감사예배에서 대표총회장에 취임한 이영훈 목사가 피력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교권주의 우상을 섬기며 상호비판 받았던 과거를 통렬히 회개 해야 한다면서 하나 됨은 시대적 요청이다고 강조 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또 우리 교단은 나눠진 한국교회가 하나 되고, 소외 계층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면서 그 대열에 우리 교단이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대표총회장은 조건 없이 하나 됨으로 아름다운 흔적을 남기길 원한다면서하나 됨은 하나님의 뜻이며 분열은 그 어떤 이유로도 명분이 없다고 피력했다.

그는 인간의 고집과 독선이 분열을 가지고 왔다면서 분단 73년 만에 남북이 하나 되자며 머리를 맞대고 있다. 하루아침에 하나 됨을 이루기 어렵지만 온 국민이 이제 함께 하나 됨을 위해 가야 한다. 평화통일을 품고 앞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감사예배에는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를 비롯하여 교단 지도자들
, 한교총 대표회장 전계헌 목사, 한기연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 예장합동 이승희 총회장, 김진표 국회의원 등 교계, 정관계 인사들이 참석해 기하성총회의 통합을 축하했다.

조용기 원로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영상 축하 메시지를 통해 그동안 성령교단이 성령운동은 하지 않고 정쟁과 다툼으로 사분오열된 것은 가슴 아픈 일이며,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면서 이전 것은 지나가고 새 것이 되었도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성령이 부어주신 새 마음과 새 영으로 새롭게 회복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원로목사는 이제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순복음교회다운 성령운동으로 제2의 부흥을 일으켜 나가기를 바란다면서이제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순복음교회다운 성령운동으로 제2의 부흥을 일으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김진표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남북이 70년 분단역사를 극복하기 위해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는데, 영적 지도력을 발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으며, 한교총 대표회장 전계헌 목사는 교단 분열 10년 만에 교단이 하나 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기연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하나 되지 못하면 엄청난 대가를 치를 것이다면서 기하성총회가 아픈 분열역사를 딛고 하나 되었으니 한국교회 연합의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예장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나누었다가 다시 통합되었다는 것은 살아 있다는 증거다면서 교계와 한국교회, 민족에 희망을 주는 일에 앞장서게 될 줄 믿고 축하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한교총 대표회장 전명구 감독,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기성 윤성원 총회장, 예장백석대신 이주훈 총회장, 박정근 증경총회장, 김진환 증경총회장, 권문집 증경총회장, 양재철 증경총회장, 동창배 증경총회장 등 교계와 교단 지도자들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교단통합을 축하하고, 기하성총회가 새롭게 나갈 방향을 제언했다.


이와 함께 감사예배에서는 기하성교단의 분열을
10년 만에 치유하고, 역사적인 통합을 이룬 이영훈 대표총회장과 이태근 총회장, 정동균 총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축하패를 전달했다. 이어 재단법인 박광수 이사장에게 공로패를 증정했다.

한교총 대표회장 최기학 목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된 교회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기독교는 하나의 종교, 하나의 교회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는 일을 끊임없이 모색하지 않으면 교회가 본질을 훼손당한다면서 분열되면 예수의 몸이 찢어지는 아픔이 생긴다. 본질에는 일치를 비본질에는 관용을 베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 목사는 하나 되는 일은 노력 없이 되지 않는다. 성령의 하나 되게 하심을 힘써야 한다. 오늘 양 교단이 하나 됨으로 한국교회가 하나 되게 하는 일에 기폭제가 되었다면서 온유와 겸손으로 남을 낫게 여기고, 서로를 용납함으로 하나를 이루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감사예배는 수석부총회장 강영선 목사의 사회로, 박경표 장로회장의 대표기도, 부총회장 김명현 목사의 성경봉독, 총무 엄진용 목사, 회계 이장균 목사의 광고 후 재단법인 이사장 박광수 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한교총 대표회장 최기학 목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된 교회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기독교는 하나의 종교, 하나의 교회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는 일을 끊임없이 모색하지 않으면 교회가 본질을 훼손당한다면서 한국교회 분열은 교회 지도자들로 인해 일어났다. 이제 교회 지도자들이 피스메이커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단]기하성서대문총회 ...
[교단]통합총회 100회기 ...
[교단]합동, 서울남장로...
[교단][포토]대신총회 신...
[교단][포토] 대신총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감리교웨슬리선교관, 159명의 선교사와 가족에게 1,240일 무상제공 (2018-11-30 00:12:40)
이전기사 : 합동총회 서인천노회 K씨 사직(면직)처리 (2018-11-27 13:21:29)
“몸집 큰 교회 하나보다 정신 건강한 작은 교회 열이 낫다!”
“몸집 큰 교회 ...
하루를 다르게 사...
가정해체로 잃었던 희망을 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