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세반연, 통합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김하나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재심 결정 환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8년12월11일tue
Update: 2018-12-11 21:08:40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8년12월06일 22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반연, 통합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김하나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재심 결정 환영

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은 4일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에 대한 재심을 결정을 했다.

이에 대해 세반연은 논평을 내고 정의와 회복을 향한 재심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논평] 정의와 회복을 향한 재심 결정을 환영한다.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은 2018124일 열린 회의에서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목사 부자세습에 관한 재판을 다시 열기로 했다. 103회 예장통합총회가 세습은 불법이다라고 결의했음에도 명성교회 불법세습의 공식적인 철회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내려진 총회 재판국의 재심 결정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돈과 권력으로 얼룩진 교회와 교단을 정상화하여 상처받은 성도들을 회복시키고, 나아가 한국교회를 바라보는 한국사회에 신뢰를 심어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이번 총회 재판국의 재심 결의는 명성교회 부자세습이 불법이며, 이를 유효하다고 결의한 지난 제102회 총회 재판국의 판결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다.

이로써 불법세습으로 얼룩진 명성교회가 공식적으로 회복하는 절차를 밟게 되는 첫걸음을 시작했다. 하지만 앞으로의 과정을 낙관만 하기엔 아직 이르다. 불법을 옹호하는 세력으로 말미암아 정의가 실현되지 못했던 안타까운 과거의 기억을 비추어 본다면 지금부터 더욱 올곧은 마음으로 매진해야 한다.

이에 재심을 결의하여 교회 본연의 질서를 회복하려는 제103회 총회 재판국은 지난 총회에서 확인된 총대들의 결의를 따라 적법하게 재심을 진행해야 하며, 어떠한 외적 요인에도 흔들림 없이 신속하고 분명한 판결을 내려야 할 것이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는 법언(法諺)을 기억하고, 추락한 총회의 이미지가 공평과 정의로 다시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던 재판국장(강흥구 목사)의 의지가 조속히 실현되기를 기대한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김삼환·김하나 목사의 세습사태가 철회되고, 한국사회에서 신뢰받는 교회와 교단이 될 때까지 오롯이 이 자리에 서서 외침을 그치지 않을 것이다.

201812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송춘길 목사 "동성...
[교계종합]한국교회언론회 제...
[교계종합][포토]예장 대신-...
[교계종합]한국대학기독총장...
[교계종합]6월 9일 오후 2시 ...
 
 임무 (2018-12-07 12:24:50)     2   0  
명성교회나 사랑의교회나 다를바 없네요.통합교단과 합동교단 행태가 좀그라네요.
 이상수 (2018-12-07 16:34:00)     1   0  
교회 흔들기 그만하서요.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기연, 제8회 대표회장에 권태진 목사 추대 (2018-12-06 22:16:30)
이전기사 : HIV감염인들과 함께 한 ‘세계 에이즈의 날’ 행사 (2018-12-03 19:18:33)
“몸집 큰 교회 하나보다 정신 건강한 작은 교회 열이 낫다!”
“몸집 큰 교회 ...
하루를 다르게 사...
가정해체로 잃었던 희망을 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