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국을 사랑했던 프랭크 윌리엄스 선교사의 편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4월21일sun
Update: 2019-04-19 23:24:22
뉴스홈 > 플러스 > 책/음반
2019년02월28일 21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을 사랑했던 프랭크 윌리엄스 선교사의 편지


신간
기도가 된 편지

“3.1 독립운동 100주년, 한국을 너무도 사랑했던

프랭크 윌리엄스 선교사의 169통의 편지!”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공주 영명학교를 설립

민족교육의 불씨를 지핀 윌리엄스 선교사의 삶과 사명!

프랭크 윌리엄스(Frank E. C. Williams, 한국명 우리암, 1883-1962)1883년 미국 콜로라도 주 뉴윈저에서 태어났다. 1906년 덴버대학교를 졸업하고 23세 약관의 나이로 불모지의 땅 한국에 파송되었다. 그는 34년간 감리교 충청 지역 선교 책임자 및 공주 영명학교 교장(초대, 2)을 지내며, 민족 교육 말살 정책을 펼치는 일제 치하 속에서 한국의 자주 독립과 다음세대를 향한 교육의 불씨를 지폈다. 교육만이 이 나라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는 일념으로 제대로 된 교육 시설이 없는 충청 지역에 공주 영명학교를 세워 후학 양성에 힘썼으며, 우수한 인재들을 미국으로 유학시켜 훗날 이 나라의 미래를 밝힐 등불로 삼고자 했다. 충청 지역에서 일어난 3·1 독립운동은 그가 세운 공주 영명학교 학생들과 교사들에 의해 주도됐으며, 이 학교 출신의 명사로는 초대 내무부 장관 조병옥, 초대 충남지사 황인식, 열사 유관순 등이 있다. 일제에 의해 강제 추방된 그는 고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인도 선교사로 파송되는데, 그곳에서도 광복군과의 특별한 관계를 맺고 영국군과 함께 대일 항전을 전개하는 등 통역관으로서 큰 활약을 펼쳤다. 광복 후 그는 미군정 농업정책 고문관으로 다시 한국에 돌아와 복음 전파는 물론 우리나라의 교육과 농업 발전 및 정부 수립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이 책은 프랭크 윌리엄스 선교사가 이 나라의 민족 교육과 자주 독립을 위해 애써온 내용들을 169통의 편지를 통해 당시의 시대상을 재조명하고, 더불어 이 나라를 위해 본인 은 물론 가족의 일생과 생명까지도 아낌없이 희생한 선교사들의 삶과 사역들을 되짚고 있다.

지은이 서만철 교수

서만철 교수는 공주대학교 총장 재임 시절, 등산길에서 마주한 오래된 선교사들의 묘지를 보면서 100여 년 전 이 땅을 찾은 그들에 대한 생각을 다시하게 되었다고 한다.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는 예수님의 명령을 따라, 보장된 미래를 포기하고 당시 최빈국이었던 한국 땅에 와서 자신은 물론 사랑하는 자녀들의 생명까지 바친 선교사들의 숭고한 삶과 사역이야말로 이대로 잊혀서는 안 되는 소중한 선교유산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현재 그는 백제역사유적지구의 UNESCO 세계유산 등재에 기여했던 경험을 살려 ()한국선교유적연구회를 조직해 몇 안 남은 기독교 선교유산들을 UNESCO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지구물리학 석사를, 루이지애나대학교 대학원에서 지구물리학 박사를 받았다. 공주대학교문화재보존과학연구소 소장을 거쳐, 9기 한국문화재보존과학회 회장, 18대 전국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 회장, 6대 공주대학교 총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공주대학교에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2013년 제14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의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책/음반섹션 목록으로
[책/음반]이대귀의 2014년 ...
[책/음반]시련을 도전으로 ...
[책/음반]당신은 어떤 리더...
[책/음반]생명의 말씀사 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안티에이징의 명인 박언휘 의사 '안테이에징의 비밀' 출판 (2019-03-07 13:51:01)
이전기사 : "고통은 잠시다. 하나님이 지금 당신을 붙잡고 있다." (2019-02-28 21:44:42)
화제의 신간-호텔 CEO 관두고 에어비엔비 인턴이 된 칩 콘리 <일터의 현자> 출간
화제의 신간-호텔...
화제의 신간-'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