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교연 "헌재 낙태죄 판결은 생명 윤리 파탄" 우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4월21일sun
Update: 2019-04-19 23:24:22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9년04월15일 12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교연 "헌재 낙태죄 판결은 생명 윤리 파탄" 우려

헌재의 낙태죄에 대한 헌법 불합치 판결에 대한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목사)의 입장이 발표 됐다.

한교연은 성명서를 통해 헌재는 임신 초기의 낙태까지 전면 금지하고 이를 위반했을 때 처벌하도록 한 현행법 조항은 임산부의 자기결정권을 과도하게 침해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우리는 헌재의 이 같은 결정이 태아의 생명권 보다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우선시한 잘못된 판단이며, 이로 인한 생명 말살과 사회적 생명경시 풍조의 확산을 도외시한 지극히 무책임하고 편향된 판결이라 본다고 지적 했다.

한교연은 또 인간의 생명은 그 어떤 것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가장 숭고하고 고귀한 가치이다고 전제 한 후 그런데 태아의 생명권이 가장 안전하게 보호받아야 할 모태 속에서조차 위협받도록 방치하는 일이야 말로 비인간의 극치이며, 최악의 비극을 부추기는 극악무도한 살인행위이다면서 생명을 보호하고 지키라고 만들어진 법이 잉태한 생명을 이토록 처참하게 유린해도 된다고 허용한다면 그 법은 인간 생명 존중이 아닌 한낱 인간의 사악한 이기심의 도구로 전락하게 되는 것으로, 결코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교연은 특히 우리나라 모자보간법은 성폭행으로 임신했거나, 부모에게 유전병이 있거나, 산모의 생명이 위독한 경우 등에 있어 예외적으로 낙태를 허용하고 있다면서 그런 이유없이 여성이 자기몸 안에 있는 생명을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은 인간 생명에 대한 자기 부정이며, 모멸행위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교연은 헌재의 헌법불합치 결정이 낙태를 전면 허용한 것이 아니라 임신 초기의 낙태를 허용한 것이라고 해서 인간 생명에 대한 근본적인 말살행위가 조금이라도 미화되고 덮어질 순 없다면서 태아는 어머니의 배속에서 잉태되는 순간부터 하나님으로부터 인간으로서의 고유한 생명을 부여받은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한교연은 이어 하나님이 주신 인간의 생명을 말살할 권한을 임신한 여성도, 의사도 부여받은 바 없다면서 그런데 누가 무슨 근거로 태아의 생명권을 박탈할 기준을 정한단 말인가. 우리는 헌재의 이번 결정이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했다고 보지 않는다. 오히려 자유분방한 성적 쾌락지상주의의 확산으로 여성이 성도구화의 수단으로 전락할 수도 있음을 조금이라도 살폈다며 오늘과 같은 판결은 없었을 것이다고 지적 했다.

끝으로 한교연은 우리는 인구 절벽의 위기를 맞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고귀한 인간 생명이 보호되기는커녕 함부로 말살되도록 허용한 헌재의 이번 판결에 대한 깊은 유감과 함께 앞으로 벌어질 우리 사회의 부도덕한 생명 윤리의 파탄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개탄하는 바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아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국교회언론회 제...
[교계종합]황원찬 총장 “세...
[교계종합]이영훈목사 제21대...
[교계종합][포토]2018 메이저...
[교계종합]대신총회 안양대학...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 헌재 낙태죄 판결 강력 비판 (2019-04-15 13:03:50)
이전기사 : 『방애인(方愛仁)소전(小傳)』저자 배은희 목사의 신앙 여정 (2019-04-15 12:46:46)
화제의 신간-호텔 CEO 관두고 에어비엔비 인턴이 된 칩 콘리 <일터의 현자> 출간
화제의 신간-호텔...
화제의 신간-'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