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성락교회 개혁측,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지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5월24일fri
Update: 2019-05-23 10:13:19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9년04월19일 22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락교회 개혁측,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지원
교개협, 국민 나눔행렬 동참


1차로 주택 전소된 4가정에 1천5백여만원 상당 성금과 물품 지원

대한민국이 자랑했던 천혜의 자연을 일순간에 집어삼킨 지독했던 화마의 흔적이 아직도 생생한 강원도에 국민들의 응원과 격려의 손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삶의 터전을 잃고 시름에 빠진 이재민들을 위로하며, 산불과 함께 꺾어진 삶의 의지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기 위한 사회 각계각층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국민과 함께하는 교회로 거듭남을 약속한 서울성락교회 개혁측 성도들도 거센 산불이 할퀴고 지나간 강원도에 다시금 희망이 새싹을 틔우기 위한 국민 나눔의 행렬에 동참했다. 서울성락교회 개혁측 교회개혁협의회(이하 교개협,대표 장학정 장로)를 중심으로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고민하고, 1차로 교회 성도들 중 피해를 입은 가정에 위로 성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에 교개협은 지난 4월 14일 주일을 맞아 특별 모금행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1,360만원의 뜻깊은 성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교개협은 산불 피해로 주택이 전소된 성도 가정 4곳을 선정해, 지난 18일 교개협 임원진이 직접 속초와 강릉, 고성 등지를 방문해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당사자들에 성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개협은 각 가정에 약 340여만원의 성금과 함께 교개협이 별도로 마련한 여러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해당 가정들은 대부분 살고 있던 주택이 전소되고, 논과 밭 등의 사업장을 잃어 당장의 생계조차 매우 막막한 상황이었다. 


이 자리에서 만난 한 가정은 “결코 상상할 수 조차 없는 불길이 눈 앞에 펼쳐졌을 때는 그야말로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 그저 살아야겠다는 본능 밖에 없었다”면서 “불길이 잡히고, 모든 것이 사라진 집터를 보고서야 실감이 나더라. 당장 어디서부터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저 막막하기만 했다”고 아픔을 전했다. 

이어 “참으로 고마운 것은 우리를 위해 함께 울어주고 아파해 주는 분들이 참으로 많이 계신다는 것이다. 만약 그 분들의 위로와 도움이 없었다면, 우리는 희망을 다시 품을 생각조차 하지 못했을 것이다”면서 “우리를 외면하지 않고 십시일반 힘을 모아준 개혁측 성도님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하나님의 은혜로 다시 일어서겠다. 강원도와 주민들을 위해 함께 기도해달라”고 요청했다. 

교개협 대표 장학정 장로는 “직접 대면한 재난의 현장은 TV로 보던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처참했고, 안타까웠다”면서 “조금이나마 옆에서 느낀 이재민들의 아픔이 얼마나 괴로울지 쉬이 상상하는 것조차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희망을 놓지 않으셔야 한다. 숲은 불타버렸지만, 남아있는 재는 새로운 거름이 되어 그 땅에 새로운 싹을 틔워낼 것이다. 우리가 조금씩 아픔을 나누고 희망을 공유한다면, 그 분들에게도 새로운 봄은 찾아올 것이다”면서 “하나님의 위로가 그 분들에게 언제나 함께 하시기를 바라며, 우리가 함께 기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성락교회 개혁측 성도들은 앞으로도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에 관심을 갖고, 이재민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강원도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번 산불로 고성, 강릉, 속초, 인제, 동해 등 총 1757ha의 산림이 불에 탔으며, 주택과 시설물 900여 곳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도 1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피해 지역 주민 4000여명이 대피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꿈의교회, 사랑의 ...
[교회]2014 수원흰돌산수...
[교회]순복음춘천교회, ...
[교회]광림교회 청년선교...
[교회]고(故) 유은혜 사...
 
 이명재 (2019-04-20 09:49:52)     8   0  
성락교회교회개혁협의회 전 성도여러분 참으로 아름다운 일하심에 감사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가정의 달 맞아 ‘효도심방’ (2019-04-24 19:00:41)
이전기사 : 평생 무릎 목회 일관 중흥교회 엄신형 목사 '눈에띄네' (2019-04-15 11:33:09)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신간 에세이 <널 보러 왔어> 출간
비정상회담 알베...
화제의 시간-詩人...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