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세계한인침례대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5월24일fri
Update: 2019-05-23 10:13:19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9년05월07일 15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세계한인침례대회
전태식 목사 "주의 종은 하나님 말씀만 전해야 한다"


침례교 신앙을 국내에 처음 전한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 침례인대회가 열렸다.

이와 관련하여 기침 총회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홍천 대명콘도 비발디 파크 리조트에서 박종철 총회장을 비롯한 전태식목사(서울진주초대교회) 등을 강사로 진행됐다.

박종철 총회장은 오래 전에 미국 남침례회 한국선교부(IMB) 선교사들의 선교에 의해서 한국침례교회는 그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고,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고 오늘에 이르게 됐다면서 우리보다 훨씬 더 오래 전에 한국에서 그 열악한 환경을 온 몸으로 받아내면서 한국인들에게 복음을 전했고 교회를 세웠다고 밝혔다.

박 총회장은 또 말콤 펜윅 130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침례인대회에서 가장 중요한 프로그램은 과거 한국에서 선교 사역하시던 선교사님들을 초청해서 우리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하나님을 믿는 신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은혜를 잊지 않는 감사의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박 총회장은 특히 현재 생존해 계신 70여분 선교사님들 가운데는 최고령으로 90여세에 이른 분들도 계시고, 몇몇 선교사님들은 거동조차 어려운 분들도 있지만 우리 교단 총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하시고 30여분이 한국을 방문 했다면서 그들은 여전히 한국어를 잊지 않고 소식을 전해 주심에 감사함이 넘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저녁 집회 강사로 나선 전태식 목사(서울진주초대교회)나는 하나님의 종인가?’란 제하의 말씀을 통해 예수님은 요한복음 334절에서 하나님의 보내신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니 이는 하나님이 성령을 한량없이 주심이니라라고 하셨다면서 하나님이 보내신 주의 종은 하나님의 말씀만 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저녁집회 강사로 나선 전태식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그는 특히
주의 종들이 먼저 하나님의 말씀을 경외하고 두려워해야 한다면서 하나님은 말라기 선지자를 통해 당시 제사장들이 하나님을 공경하지도 않고 두려워하지도 않고 있다며 책망한 사실을 언제나 인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목사는 이와 함께 오늘날에도 많은 주의 종들이 하나님을 공경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주의 종들은 성도들에게 하나님을 공경하고 두려워하라고 전하기 전에 내가 먼저 하나님을 공경하고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전 목사는 특히 예수님은 요한복음 1421절에서 나의 계명을 가지고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나를 사랑하는 자는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요 나도 그를 사랑하여 나를 나타내리라고 하였다면서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때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신다고 덧붙였다.

기침 총회는 이번 대회를 통해 펜윅 선교사뿐 아니라 다른 침례교 선교사들도 조명하면서 그들이 한국교회에 남긴 유산들을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30일 개회예배는 오관석목사(하늘지번교회 원로목사)더불어 일어나라란 제하로 설교를 했으며, 저녁 집회 시간에는 김성로목사(춘천한마음교회)부활의 주를 만나라제하로 메시지를 전했다.

이와 함께 1일에는 이정훈 교수가 세계관 전쟁과 한국교회의 대응전략’, 김두현 소장(21세기 목회연구소)‘ACT 29 교회의 틀등의 주제로 세미나 강사로 등단해 선교에 대한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조명하고 조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화 영성(김경옥교수), 건강특강(조용석 원장) 등의 시간을 진행했다.

교단을 빛낸 목회자와 기관에게 수여하는 펜윅대상시상에는 하늘비전교회 오관석 목사와 강남중앙침례교회 김충기 목사, 타코마제일침례교회 문창선 목사, 성광침례교회 유병기 목사, 춘천한마음침례교회 김성로 목사, 기침총회 여성선교연합회가 수상했다.

한편 캐나다 독립선교사였던 말콤 펜윅 선교사는 46년 동안 200여개의 교회를 세웠다. 남쪽에 설립된 40개의 침례교회가 크게 성장하여 오늘의 기독교한국침례회 3500여 교회로 증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단]회심주일, 웨슬리 ...
[교단]예수교대한하나님...
[교단][포토]회기 표기 ...
[교단][포토]대신총회 미...
[교단][포토] 대신총회 ...
 
 사랑 (2019-05-09 17:29:05)     3   0  
믿는자가 용서하지 않고 정죄를 일삼고 있다면 성경에 하나님 아버지께서도 너의 죄를 용서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어린아이 같은 초보를 버리고 성숙한 모습으로 거듭나 구원에 이르는 믿응을갖고 살아야지 하나님께서 다보시고 들으시는데 언제까지 그렇게 살렵니까 좀 구원받는 자 처럼 사세요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기성총회 이대위 엉터리 결론에 이천 시온성교회 성도들 ‘분통’ (2019-05-09 15:37:21)
이전기사 : 정여균 노회장 “헌신한 이들에게 하나님의 복이 임하길” (2019-04-29 20:31:18)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신간 에세이 <널 보러 왔어> 출간
비정상회담 알베...
화제의 시간-詩人...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