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조희완 목사 불법 제명 백석대신총회-경남노회 상대 민형사 소송 ‘초읽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8월19일mon
Update: 2019-08-19 13:02:04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9년05월22일 02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희완 목사 불법 제명 백석대신총회-경남노회 상대 민형사 소송 ‘초읽기’
법원 성추행 허위사실 보도 판결, CBS는 합의조정 따라 유감 표명

서울고법 조정성립안

노회 관계자
당시 증경총회장이 주도해 절차 어긴 것 사실이다

산창교회 성도들 원상회복과 총회-노회 공식사과, 관계자 치리 요구

조희완 목사-산창교회 피해 눈덩이 누가 보상하나

백석대신총회-경남노회는 아니면 말고식 나 몰라라분통

허위사실 조직적 유포 A목사 행태 한국교회와 언론에 추악함 밝힐 것

백석대신총회(총회장 이주훈 목사)와 경남노회(노회장 박운규 목사)가 마산 산창교회(조희안 목사)로부터 민형사상 소송을 당하게 됐다. 백석대신총회와 경남노회는 사실 확인 없이 조목사가 성추행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불법적으로 제명처리 한 바 있다. 그러나 법원은 이 같은 보도가 허위사실이라고 판결했다.

이와 관련하여 서울고법 제13민사부(수명법관 판사 이정훈)는 지난 14일 산창교회 조희완 목사가 재단법인 씨비에스(대표이사 김근상), 주식회사 씨비에스아이(대표이사 하근찬), 송주열 기자, 이승규 기자를 상대로 제기한 기사삭제 등 청구 소송(사건번호 20182069258)건에 대해 합의조정을 했다.

합의조정 성립에 따라 피고측(씨비에스, 항소인)은 산창교회 조희완 목사 성도들에게 공식 유감(사과) 공문을 17일 보냈다.

조정성립에 따라 cbs가 조희완 목사에게 보낸 유감표명 공문

CBS
는 조정성립에 따른 공식 공문을 통해당사는 20183월경 조희완목사께서 담임목사로 계셨던 ()경성교회 신도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성추행 관련 보도를 한 바 있었다고 전제 한 후 당시 교인들의 진술에 치중하다 적절하지 않은 보도를 하게 되었다면서 이 때문에 목사님의 명예 등에 큰 손상을 끼쳐드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CBS당사는 조희완 목사님께 깊은 유감의 말씀을 전하며, 향후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다할 것을 다짐 한다면서 서울고등법원의 조정에 따라 분쟁이 해결하게 된 것에 대하여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CBS는 특히 당시 보도 내용을 내세워 조희완목사를 일방적으로 제명처리 한 경남노회(당시 노회장 엄용식목사)에도 조정합의에 따른 공문을 보내 당시 교인들의 진술에 치중하다 적절하지 않은 보도를 하게 되었고 이 때문에 조희완목사님은 명예에 큰 손상을 입었고 귀 노회로부터 제명처분 받기까지 했다면서 당사는 조희완 목사님께 깊은 유감의 말씀을 전하였고 향후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 한다고 말했다.

당시 경남노회 증경총회장 이종승 목사는 “TV에 보도 되면 사실이다는 억지 주장을 펴며 조사나 사실 확인 없이 일방적으로 조 목사 제명에 앞장선바 있다.

조정성립에 따라 cbs가 경남노회에 보낸 공문

노회에서 지 교회 목사를 제명 처리하기 위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여기에 따른 절차가 있어야 했지만 이 같은 것이 전혀 없었다
.

경남노회 한 관계자는 당시 노회에서 수장 노릇을 하는 목회자가 강압적이고 정치적으로 제명을 강요하다 시피 해 불법적으로 이루어진 것이 사실이다면서 당사자인 조희완 목사에게 단 한 번도 소명의 기회 등을 준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노회 관계자는 총회 임원회에서 강한 압박을 해 왔다면서 이에 대해 노회는 불법적으로 따를 수밖에 없는 실정 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남노회 관계자는 "법과 원칙대로 처리 했다"면서 "세상법에서 승소했다하더라도 교회법상 다시 재론 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절차를 따지면서 재심을 요구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정치부를 거쳐 정기노회에서 만장일치로 처리한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남노회 정치부 관련자는 "정치부를 거치지 않고 노회 임원회서 처리한 것이 맞다"면서 "추후 정기노회를 통해 정치부를 통해 안건을 상정해 처리 했다"고 밝혔다.

경남노회는 총회에서 치리를 요구해 왔고 보도된 후 곧바로 임원회서 치리를 한 것이다고 말하고 있다. 앞서 경남노회는 산창교회서 제명한 교인들에 대해 절차상 잘못됐다며 이 건에 대해 교회 당회에 반려처리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수 차례 당회에서 주장했지만 받지 안했다. 반면 조 목사건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절차도 없이 일방적으로 총회 지시에 따라 치리 한 것. 백석대신총회 헌법에는 치리를 하기 위해서는 정치부에 우선 안건을 상정 한 후 심의해 노회 재판국으로 넘어가는 형태로 되어 있다. 이 과정이 없이 치리했기 때문에 불법이라는 것이다. 

경남노회는 문제가 되자 추후에 열린 정기노회를 통해 정치부에서 안건을 상정해 치리하는 수순을 밝았다. 선 처리 후 조치를 한 것. 지 교회에는 법적인 절차를 따지면서 정작 노회는 이를 어겨가며 불법적으로 제명처리 했다는 것이 당시 노회원들의 주장이다.

이 같은 경남노회의 불법성에 대해 산창교회 조희완 목사와 성도들은 노회에 시정을 요구하는 공식 공문을 발송 했지만 노회는 끝까지 이를 받지 안했다.

법 전문가들은 노회가 절차를 어기고 불법적으로 제명 처리했기 때문에 무효에 해당하는 사인이 된다면서 아울러 보도가 허위사실로 들러난 만큼 여기에 따른 손해배상도 산창교회와 조 목사에게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 했다.

이에 대해 산창교회 당회와 성도들은 당시 제명을 주도한 목회자들과 노회 임원진들에 대해 각각 민형사상 책임과 그에 따른 손해배상을 소송을 진행할 방침이라면서 아직까지도 경남노회는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성도들은 특히 원상회복과 공식사과를 요청 한다면서 당시 불법치리를 주도한 인물과 노회 임원들에 대해서는 그에 따른 치리를 할 것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조정성립에 따라 cbs가 백석대신총회에 보낸 공문

이와 함께 성도들은
총회도 마찬가지로 당시 사실 확인 없이 일방적으로 노회에 제명할 것을 결의한 유충국 총회장과 임원진들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과 손해배상을 각 개인별로 청구할 방침이라면서 불법적인 치리를 노회에 요구한 총회의 사과와 관련자들의 치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산창교회 성도들은 특히 당시 허위사실을 조직적으로 유포하는데 앞장선 A 목사에 대해서도 허위사실로 드러난 만큼 여기에 따른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면서 이 목회자의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 한국교회와 언론에 발표해 추악함을 만천하에 공개 하겠다고 강조했다.

성도들은 신학적으로 문제가 있는 여 목회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고 세탁해 주었다는 제보와 증거를 확보한 상태에 있다면서 두 번 다시 이러한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단]대신교단, 교회수 ...
[교단]합동 평양노회 분...
[교단]이광재목사 “천국...
[교단]순총학원 비대협, ...
[교단][포토뉴스]기하성...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기하성 68차 정기총회 "한국교회 부흥 위해 헌신 할 것" 다짐 (2019-05-22 16:09:13)
이전기사 : 예하성, 제68차 정기총회 신임총회장에 신재용 목사 선출 (2019-05-20 23:56:00)
도서출판 휘선 ‘마음을 비운 절대 감사’ 출판
도서출판 휘선 ‘...
성경에 기초하여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