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성락교회 성도들 "김기동 목사 일가 퇴진하라" 시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8월26일mon
Update: 2019-08-21 20:15:08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9년06월04일 12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락교회 성도들 "김기동 목사 일가 퇴진하라" 시위


성락교회 성도들이 김기동목사 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펼쳤다.

이와 관련하여 개혁측 성도들은 2일 검찰이 최근 100억원대의 배임·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동 목사에 징역 5년을 구형한 것과 관련 김 목사 일가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도들은 “이미 앞선 재판들로 김기동 목사의 감독 복귀가 불법임이 확인됐고, 재정 비리까지 실형이 구형된 상황에 더 이상 실망을 끼치지 말고, 지금이라도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면서 "그의 아들이자 현 임시사무처리자인 김성현 목사도 물러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김성현 목사는 지난 2017년 3월 12일 담임감독에서 사임했으나, 법원이 김기동 목사의 감독 직무를 정지하며, 긴급 사무처리를 위해 임시직을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개혁측은 2017년 3월 12일의 사임은 여전히 유효하며, 김성현 목사가 사임자라는 사실은 전혀 변함이 없는 상황으로, 그가 임시직으로나마 교회에 권한을 가지는 것은 교회 분쟁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는 지적을 하고 있다.

성도들은 특히 “김 목사 일가가 교회에 존재하는 한 교회 사태는 결코 끝나지 않을 것이다”면서 “하루빨리 교회가 정상화 되어, 주님의 교회로, 지역의 교회로 다시금 우뚝 서기 위해서는 김 목사 일가의 퇴출이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성락교회는 김 목사 부자(父子)가 반복해서 교회 대표를 맡는 매우 비상식적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3년 1월에 이뤄진 김기동 목사의 감독 사임과 김성현 목사의 감독 취임 이후 2017년 3월에 김성현 목사의 감독 사임과 김기동 목사의 감독 복귀가 이뤄졌으며, 지난 2018년 3월에는 김기동 목사의 직무가 정지되며, 김성현 목사가 임시사무처리권자가 됐다. 김기동-김성현-김기동-김성현으로 반복되는 김 목사 일가의 교회 운영에 성도들이 반발하며 개혁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이날 가두시위는 무엇보다 금번 배임·횡령 재판의 쟁점 중 하나인 40억원대의 부산 여송빌딩 사건의 당사자가 김 목사 부자라는 것은 더 이상 김 목사 일가에 교회를 맡길 수 없다는 개혁측 성도들의 단호한 결단이라고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성도들은 “금번 검찰의 징역 5년 구형은 지난 시간 김기동 목사의 악행에 검찰이 철퇴를 가한 것이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김 목사 일가의 비리가 완전히 밝혀져, 성락교회가 새롭게 개혁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기동 목사의 배임·횡령 선고공판은 오는 7월 12일 진행된다.

한편, 김기동목사측은 교회 분쟁 외에도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것을 나타났다. 이날 교회 인근에서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직원들이 목격 됐으며, 이들은 “원로감독은 5,400만원을 받으며, 직원들의 임금은 체불하나? 체불임금 지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핫이슈]한교연, 봉은사역...
[핫이슈]한기총 ‘제26회 ...
[핫이슈]대신총회 “통합관...
[핫이슈]한국교회동성애대...
[핫이슈]한국교회 지나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새에덴교회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 연다 (2019-06-13 15:37:56)
이전기사 : 한기총 임원진-회원 교단장들 전광훈 대표회장 퇴진 요구 (2019-05-24 15:39:47)
화제의 책- '멘탈 경쟁력' 현대인 필독서 '인기'
화제의 책- '멘탈...
도서출판 휘선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