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성락교회 개혁측, 장학정 대표 윤준호교수 등 20명 예배방해 혐의 전원 무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7월19일fri
Update: 2019-07-18 10:35:55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9년06월24일 11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락교회 개혁측, 장학정 대표 윤준호교수 등 20명 예배방해 혐의 전원 무죄
김기동측 제기

서울남부지법, “개혁측 예배 진행할 것 알면서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위성예배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판단…“형법 제20조 소정의 정당행위로서 위법성 없어”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측의 예배를 개혁측이 방해했다는 고소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지난 6월 20일 김기동 목사측이 교개협 대표 장학정 장로와 윤준호 교수 등 총 20인을 ‘예배방해’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피고인 ‘전원 무죄’ 판결을 내렸다. 본 사건은 지난 2017년 4월 23일과 30일 김 목사측의 11시 주일예배와, 같은 해 6월 2일 금요철야예배를 개혁측이 방해했다는 것으로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으나 서울고법의 재정신청 인용결정으로 기소된 바 있다.

하지만 법원은 이를 예배방해가 아닌 예배 장소를 둔 양측의 충돌로 이해했으며, 오히려 김 목사측이 개혁측의 예배 일정을 접수한 후, 같은 장소에서 의도적으로 예배를 진행했다고 판단했다.

개혁측은 당시 김기동 목사를 반대하여 김 목사측이 주관하는 예배가 아닌 분리 예배를 준비했고, 그 장소로 비어있던 신길 본당을 택했다. 성락교회는 신도림동 선교센터를 건립한 이후, 주 예배 장소를 신길동에서 신도림동으로 완전히 이전해 진행해 왔다. 이에 교개협은 김 목사측에 2017년 4월 21일 협조공문을 통해 신길본당 예배를 알리기에 이르렀다.

개혁측은 주 예배를 드리던 신도림동 예배당을 놓고, 다투는 것이 아닌 자신들이 나가 비어있던 신길동 본당에서 예배를 드림으로, 분열로 인한 충돌을 최소화 하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김 목사측은 협조공문이 접수된 직후인 4월 23일 교회 소식에 신길본당을 예배 장소에 추가하며, 개혁측의 예배와 대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야기했다. 이를 놓고 정당한 위성예배라고 주장했지만, 본래 성락교회는 신길본당 대예배당에서 위성예배를 진행치 않았었고, 무엇보다 협조공문이 접수된 직전까지도 교회 소식에 ‘신도림동 예배당’만 기재되어 있었을 뿐 신길본당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재판부는 역시 이를 의심하며, “교회측(김 목사측)은 교개협측이 신길본당 예배를 진행할 것을 알면서도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교회측 위성예배를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양측의 우선 순위에 대해서도 “신길본당이 성락교회 교인의 총유 재산이기에, 개혁측이 이곳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점을 전제하며 “교회측(김 목사측) 교인들의 예배나 신길본당 사용이 교개협측 교인들의 예배나 신길본당 사용보다 우선한다고 볼만한 근거도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예배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피고인들의 행위는 이미 예정되어 있던 교개협측 교인들의 예배나 그 준비를 위한 행위에 해당하며, 교회측(김 목사측) 교인들의 위성예배가 방해되는 결과를 초래되었다고 하더라도 피고인들에게 예배방해의 범의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설령 그렇지 않더라도 피고인들의 행위는 형법 제20조 소정의 정당행위로서 위법성이 없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6월 2일 상황에 대해서도 당시 하루 종일 계속된 양측 충돌의 연장선상에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역시 예배방해의 범의가 있었다고 단정하기 부족하고 이를 인정할 증거도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교개협은 이번 무죄판결로 개혁 선포 이후 그간 신길본당에서 벌어졌던 여러 충돌들이 김 목사측의 예배방해였음이 입증됐다며 이에 대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두레교회 이문장 ...
[교회]분당중앙교회 교계...
[교회][포토]여의도순복...
[교회]제자교회 주차장 ...
[교회]꿈의교회, 사랑의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서울중앙지법 “전주남목사 한성노회 명칭 사용 안 된다” 인용 (2019-06-24 19:29:49)
이전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일본오순절협의회 연수회 강의 (2019-06-21 09:31:48)
김형국 목사의 기독교인으로 세상 살아내기 프로젝트 1
김형국 목사의 기...
'작가의 어머니'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