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서울교회 당회, 용역 동원 15개월 총유시설 점거 박노철 목사 측에 손배소 제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7월19일fri
Update: 2019-07-18 10:35:55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9년07월08일 18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교회 당회, 용역 동원 15개월 총유시설 점거 박노철 목사 측에 손배소 제기
1백 여 명에 총 7억 5천 만 원, 간접강제 매월 5천 만 원 청구


해당 관계자 개인 재산 가압류도 진행

총회-노회는 법과 원칙 외면 나 몰라라문제

법원 파송 직무대행자 정상화 위해 적극 노력

당회 서울강남노회에 강희창 목사 임시 당회장 파송 요청

서울교회 당회가 용역을 동원해 예배당 등 다수가 이용하는 총유시설을 장기간 점거하고 있는 박노철 목사와 관계자 등 100명에 대해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하여 당회는 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15 개월 간 불법점유 해 다수의 총유권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에 대한 소송을 제기 했다.

75천 만 원의 손배소 및 5천 만 원(매월) 간접강제 신청은 법원 판결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총유권자들의 재산을 점거하는 행위를 엄단하는 차원서 진행 된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당회는 특히 박노철 목사와 1백 여 명의 관계자 개인들에 대한 본안소송과 함께 사전 집행보전을 위한 가압류조치도 이루어질 것으로 보여 지고 있어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하야 방송은 최근 방여한 정문일침을 통해 최근 서울교회 당회에서 법원판결은 물론 당회의 수차례 권면에도 불구하고 계속 용역들을 동원하여 다수 교인들의 총유건물 사용권을 강제로 봉쇄한 채 교회건물 대부분을 독점적, 배타적으로 사용하고 수익하는 불법행위를 공동 실행하고 있는 박노철 목사와 지지교인들을 상대로 공동불법행위자로서의 책임을 물었다면서 금번에 고소된 100여명 외에도, 추후 2, 3차 소송을 통해 고소 인원이 훨씬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보도 했다.

현재 서울교회는 법원에 의해 박노철 목사의 시무가 정지된 상태지만 여전히 총유시설물들을 용역들과 일부 관계자들이 점거하고 있다.

법원에서 파송한 직무대행이 정상화를 도모하고 있는 상황이며, 당회는 서울강남노회에 강희창 목사(서초교회)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 요청한 상태다.

문제는 소속 노회가 나 몰라라행태를 보이고 있어 서울교회 사태를 악화 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통합 총회 한 관계자는 총회와 노회가 세상법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사태를 악화 시키는 행위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법과 원칙을 외치면서 어기고 있어 서울교회 성도들을 벼랑끝으로 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일부 관계자들이 정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혈안이 된 것 같다면서 지금이라도 마음을 비우고 초심으로 돌아가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서울 교회 한 성도는 용역들이 막고 있어 15개월 넘게 예배당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예배를 드리기 위해 가려하면 소화기를 분사하고 폭력 행위로 인해 수많은 성도들이 너무도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기부 47대 정기...
[교계종합]한교연 임원회 ‘...
[선교][포토]월드비전 "...
[교계종합]합동 은급재단 납...
[선교]국제개발대학원,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서울고법, 성락교회 개혁측 목회자 30인 파면무효 유지 판결 (2019-07-10 11:02:37)
이전기사 : 하야방송, 김남준 목사 '북 토크' 방송 (2019-07-04 23:35:25)
김형국 목사의 기독교인으로 세상 살아내기 프로젝트 1
김형국 목사의 기...
'작가의 어머니'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