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성락교회 개혁측, 1천 5백 여명 김기동 목사 퇴진 촉구 집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8월24일sat
Update: 2019-08-21 20:15:08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9년07월16일 20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락교회 개혁측, 1천 5백 여명 김기동 목사 퇴진 촉구 집회
”완전한 개혁위해 더욱 정진” 다짐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가 109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으며, 성락교회 사태에 대한 교계 내외의 관심이 다시금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그간 김기동 목사 일가의 퇴진을 요구해 온 개혁측이 교회개혁에 대한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드높였다.

개혁측은 지난 7월 14일 서울 신길동 본당 주일예배에 약 3,000여명이 모여, 금번 법원 판결이 그간 치열하게 투쟁해 온 개혁의 성과임을 밝히며, 성락교회의 완전한 개혁 완수를 위해 더욱 정진할 것을 다짐했다.

예배 후에는, 서울 신도림동 크리스천선교센터로 이동해 김기동 목사 퇴진 집회를 이어갔다. 약 1,500여명이 참석한 이번 집회에서 참석자들은 “김씨 일가 비호하는 맹종세습 물러가라” “징역 3년 유죄판결 김기동은 죄인이다” 등의 구호를 제창하며, 예배당 인근을 순회했다.

이날 개혁측 성도들은 지난 2년 넘게 투쟁해 온 교회 개혁이 법원의 판결로 결정적 성과를 드러내자, 매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치열한 진실공방 속에서 자신들이 옳았다는 증명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계 뿐 아니라 세간의 이목까지 집중된 사건인 만큼 스스로 자중하는 모습도 보였다. 성도들은 성락교회 사태가 한국교회의 대사회적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국민들의 염려를 샀다는 점 역시 인정하며, 화려한 자축보다는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반성과 회개, 개혁의 각성을 다지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교회 개혁은 결코 멈추지 않고 계속될 것임을 예고키도 했다. 교개협 대표 장학정 장로는 “김기동 목사가 감독직에서 물러나고, 징역을 선고 받기는 했지만, 그것은 성락교회 문제의 극히 일부분일 뿐이다”면서 “성락교회 개혁은 이제 시작일 뿐이며, 앞으로 한국교회의 본이 되는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다”고 자신했다.

성락교회 개혁이 한국교회 개혁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키도 했다. 장 장로는 “성락교회 사태는 일개 교회의 문제이면서도, 한국교회가 처한 위기의 본질을 완연히 드러내고 있다”면서 “성락교회의 개혁이 한국교회의 개혁과 회복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우리는 불의와 타협하지 않으며, 하나님께 받은 사명을 완수해 나갈 것이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분당중앙교회 교계...
[교회]광림교회 청년선교...
[교회]광주중앙교회 교육...
[교회]순복음진주초대교...
[교회][포토]"성석교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기성총회 이천시온성교회 성도들 “재판위 판결 수용 불가” (2019-07-29 21:01:55)
이전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여름성경학교 물품보내기 (2019-07-12 21:20:54)
화제의 책- '멘탈 경쟁력' 현대인 필독서 '인기'
화제의 책- '멘탈...
도서출판 휘선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