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기총 직전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단돈 10만원도 결재한 적 없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0월16일wed
Update: 2019-10-15 16:14:01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9년08월07일 15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기총 직전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단돈 10만원도 결재한 적 없다"
"당선인이 모든 것 한다, 현 대표회장은 말 한 것에 책임 져야"

직전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엄기호 직전대표회장이 발전기금으로 낸 것에 대해 단 한 푼도 관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

엄 직전대표회장은 7일 이 같이 빍히고 “3억 중 단돈 10만원도 지출 한 바 가 없다다고 전제 한 후 지출되어진 돈에 대해 결재를 한 것도 없다면서 전임자가 돈을 다쓰고 바닥이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는 현 대표회장이 반드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 직전대표회장은 또 한기총 특성상 선거가 공고되어지고 시작되면 대표회장이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면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을 집행을 하고 나머지는 사무총장이 나가야 될 것을 지출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엄 직전대표회장은 특히 지출되어진 내용을 정확하게 살펴보지도 않고 현 대표회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마치 직전대표회장이 모두 소진했다는 식의 주장은 매우 잘못된 것 같다면서 지출에 관한 모든 내용을 공개해서 명명 백백하게 밝혀야 하고 말한 내용이 사실이 아닐 경우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엄 직전대표회장은 현 한기총 사태에 대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인 만큼 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면서 특정 정당 혹은 정치에 개입하는 행위는 매우 잘 못 됐다고 주장 했다.

엄 직전대표회장은 역사가 있는 한기총이 올바르게 바로 세워지도록 힘을 써야 할 때다면서 끝없이 추락하는 모습은 한국교회 전체를 암울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 했다.

엄 직전대표회장은 개인적으로 대표회장이 앞장서서 대통령에 대한 하야를 말 하는 행위는 잘못됐다면서 연합기관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엄 직전대표회장은 현 대표회장은 분명하게 후보자로 출마했을 때 기독자유당 밑에 한기총을 두겠다고 발언을 했다가 이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연관성을 두지 않겠다고 약속을 한 바 있다면서 지도자급 목회자가 말을 했으면 그에 따른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강조 했다.

엄 직전대표회장은 목회자가 진실성에서 벗어나는 것과 교주처럼 굴림하는 행태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

엄기호 직전 대표회장은 한국교회 목회자는 예수님처럼 섬기는 자세로 우리사회를 돌아보아야 한다고 강조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국교회 하나되...
[교계종합][포토]세기총 통일...
[교계종합]한국아가페기독여...
[교계종합]성경으로 돌아가는...
[교계종합]한교연 정기총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뉴스제휴평가위원회, 2019년 상반기 뉴스 제휴 평가 결과 발표 (2019-08-12 19:17:44)
이전기사 : 한침-미국침례회, 제2회 목회자 신학 세미나 연다 (2019-08-07 13:07:41)
부전교회 박성규목사의 신간-사도신경이 알고 싶다
부전교회 박성규...
균형 잡힌 신앙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