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일제강제징용피해자 유족 장성철 교수 일본 사죄 촉구 성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2월06일fri
Update: 2019-12-04 11:53:23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9년08월14일 08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제강제징용피해자 유족 장성철 교수 일본 사죄 촉구 성명
"아베신조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사죄하라"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일본 정부 사죄를 촉구하는 장성철 교수

"아베신조의 패권주의와 파시스트 부활 움직임 강력 규탄한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피해 보상을 하라"


일제강제징용피해자 유가족인 장성철 교수(강릉 예닮곳간 대표)가 일본 정부와 아베신조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

이와 관련하여 장성철 교수는 14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강제징용자들에 대한 조속한 보상과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할 것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장 교수는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일본 아베신조의 작태(作態)를 보고 일제징용피해자 유가족의 한 사람으로 즉각 적인 경제보복 중단과 사과를 촉구 한다고 전제 한 후 일본은 19397월부터는 모집이라는 이름으로 광업, 토건 현장 등으로, 19422월부터는 관알선이라는 이름으로 철강 관련 군수공장 등으로 수 많은 사람들이 동원했다면서 “19449월에는 징용이라는 형태로 동원을시작하여 조선인을 동원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또 먹을 것이 턱없이 부족하고, 일본인보다 낮은 임금, 이직이 불가능하거나 임금을 거의 모두 억지로 저금을 하게 하는 등의 열악한 대우는 다를 바 없었다는 점에서 이름만 다를 뿐 강제동원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군인은 처음에는 말뿐인 지원병으로 모집하다가 이후에는 징병령으로 동원하였고, 군무원도 동일하다. 일본군 위안부와 여자근로정신대는 속임수와 기만에 의한 동원이 대부분이었다고 지적했다.

경제보복 아베 정부를 규탄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장 교수는 특히
그럼에도 일본 정부와 아베신조는 반성은커녕 역사를 왜곡하고 더나아가 경제보복을 자행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느낀다면서 “8.15 74주년을 맞이하기까지 크고 작은 수난이 있을 때마다 우리 민족은 시대적 도전과 위기를 잘 극복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러나 지금 야만적인 침략역사를 부인하며 패권주의의 부활을 기도하고 있는 일본 아베 정부는 경제 전쟁을 선포했다면서 일본 정부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촉구 했다.

이어 장 교수는 일본 아벤신조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사죄하라’, ‘일본은 강제징용피해자에 대한 정신적 물질적 피해 보상을 하라’, ‘일본은 패권주의 파시스트 정책을 버리고 사과하라고 일본 대사관을 향해 외쳤다.

끝으로 장 교수는 우리 정부는 현재 위기 상황을 내로남불의 자세로 볼 것이 아니라 나라의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무엇이 옳은 길인지, 스스로를 성찰하고 바른 해법을 찾기 위해 정부와 여야 정치권, 종교 시민사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일제강제징용과 관련하여 장 교수는 "할아버지와 그 형제들이 간악한 일본인들에게 강제로 끌려가 강제 징용을 당했다"면서 "아직까지도 그 아픔과 성처는 말할 수 없을 정도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의 진정성 있는 태도를 소녀상 옆에서 촉구하는 모습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문화]구세군 안산다문화...
[문화]기독 뮤지컬 전용...
[선교]초록우산어린이재...
[뉴스]순복음춘천교회 ...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만나봅시다/ 장성철 교수 “일부 목회자 지나친 친일 발언 문제” (2019-08-14 12:12:17)
이전기사 : 사)한장연 74주년 광복절 메시지 발표 (2019-08-12 19:48:31)
허정윤박사, 공산주의가 기독교와 독립운동에 끼친 부정적 영향 고찰
허정윤박사, 공산...
김문훈 목사의 명...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