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대법, 오명옥 기자 전태식 목사 허위 보도 ‘명예훼손-모욕’ 벌금 300만원 확정 판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8월24일sat
Update: 2019-08-21 20:15:08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9년08월15일 14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법, 오명옥 기자 전태식 목사 허위 보도 ‘명예훼손-모욕’ 벌금 300만원 확정 판결
검찰-원심-항소심 “허위기사 인정되고 비방할 목적 인정 된다”판결

재판기간 유사한 기사 작성 전 목사 지속 비방 법적책임 물을 것

합신 이대위 위원장 오 기자 돕기 탄원서 제출 논란

기하성총회 공적 위치 있는 자가 교단 적 행위 강력 대처 할 것

교단간 분쟁 우려 증폭

짜고 치는 비방패턴 보니, 언론 비방보도-특정 교단서 노회 헌의-교단 연구 순

대법원 제1부가 종교와 진리오명옥 기자에 대해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총회장 이영훈 목사-이하 기하성) 소속 전태식 목사를 허위 보도를 통해 명예훼손과 모욕(사건번호 20198131)을 했다며 14일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12017고단2770, 22018378)에 대해 확정 판결을 했다.

이와 함께 오명옥 기자를 돕기 위해 대법원에 합신총회(총회장 홍동필목사) 이대위 위원장 김성한 목사가 전 목사에 대한 사실과 다른 내용을 골자로 한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나 여기에 따른 기하성 교단 차원의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여 지고 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오명옥 기자(종교와 진리 발행인 겸 편집인)에 대한 공소 사실을 통해 피고인(오명옥)2016.7.1.경 피해자(전태식)의 교리 등이 이단성을 가지고 있다며 비방할 목적으로 20167-8월호 종교와 진리월간 잡지 특집기사에 피멍이 든 여학생 등의 다리부위 사진 3장을 게시하면서 그 사진 밑에 전씨, 야구베트로 부교역자들 구타, 부교역자들 중 개척 후 동일하게 야구베트로 예배준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3 여학생 비록, 어린학생들까지 구타라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면서 그러나 피고인은 피해자가 예배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야구 베트를 이용해 구타한 사실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위 기사와 함께 게재한 위사건 사진 3장 또한 피해자와 전혀 무관한 내용의 사건이었으며, 이로써 피고인은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출판물에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하여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검찰은 모욕에 대해 피해자(전태식)가 강단에서 설교하는 사진을 게시하면서 강단에서 서서 무뇌인같은 소리를 내뱉는 저 배포와 배짱은 무엇이며, 그런 소리를 듣고도 아멘하고 앉아 있는 교인들은 뭔가?’라는 기사 내용을 게재해 공연히 모욕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검찰의 공소 사실에 대해 원심(2017고단 2770)과 항소심(2018783) 모두 유죄로 인정 3백 만원의 벌금을 판결 했다.

특히 항소심은 이 사건의 기사의 내용은 허위로 인정되고, 이에 대한 피고인의 범의와 비방할 목적도 인정 된다고 판시 한 후 종교인에 의한 신도 등의 폭행사실은 일단 피고인의 잡지를 통해 공표되고 나면 피해자의 명예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할 수 있는 내용이므로 피고인으로 서는 제보자의 구체적이고 일관성 있는 진술 및 그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여야 함에도 이를 해태한 채 기사를 게재하고 발간 전 김0에게 확인을 구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모욕 부분에 대해서도 아무리 종교적 목적으로 위한 언론 출판의 자유가 고도로 보장되고, 종교적 의미의 검증을 위한 문제의 제기가 널리 허용되어야 한다고 하더라도 구체적인 정황의 뒷받침도 없이 악의적으로 모함하는 일이 허용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함은 물론 구체적인 정황에 근거한 것이라 하더라도 표현 방법에 있어서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는 바탕위에서 어휘를 선택해야하고 아무리 비판을 받아야 할 사항이 있다고 하더라도 모멸적인 표현으로 모욕을 가하는 일은 허용될 수 없고, 피고인이 피해자의 교리를 비판하는 기사를 작성함에 있어서 무뇌인이라는 표현으로 모욕을 가하는 일이 정당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결하고 오명옥의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 주장은 이유 없다며 기각 했다.

대법원 제1부는 이러한 원심과 항소심의 판단을 인용하여 오명옥이 제기한 상소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확정 했다.

문제는 검찰의 공소와 원심 및 항고심에서 오명옥 기자가 쓴 기사는 비방할 목적으로 작성된 허위기사라는 판결이 났음에도 재판 기간에 이와 유사한 내용의 보도(‘아바드성경(편찬 책임 전태식목사) 사용 교회, 또 폭행사건 발생’ 2019.7.30. 일자 종교와 진리 인터넷 판)를 통해 전태식 목사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의 보도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기하성총회 한 관계자는 본 교단 소속 목회자에 대해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이라면서 유사한 내용으로 벌금형을 받은 재판 기간 동안 반성도 없이 이러한 행위를 한 것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허위사실로 비방을 일삼고 있는 합신 교단의 이대위 위원장 김성한 목사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면서 교단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처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합신총회 이대위 위원장 김성한 목사는 오명옥 기자를 돕기 위해 대법원에 전 목사와 관련, 사실과 다른 내용을 골자로 한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목사는 검찰과 법원에서 허위기사를 통해 모욕을 한 무뇌인부분에 대해 오 기자와 같은 맥락으로 탄원했다.

이와 함께 김 목사는 전태식 목사가 구체적으로 피해를 보았다는 증거도 없으며 설사 피해가 있더라도 그런 설교를 인하여 교인들이 입을 피해는 훨씬 더 크다고 탄원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소속 교단에 확인 한 결과 오명옥 기자의 허위기사가 나간 후 교단 내에서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면서 그로 인해 타 교단에서도 많은 공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교회 한 관계자는 허위기사 때문에 많은 성도들도 피해를 보았다면서 그 피해에 대한 입증은 손해 배상 청구 재판을 통해 구체적으로 제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합신 이대위위원장의 탄원과 관련 합신총회 한 관계자는 공적 위치에 있는 교단 상비부서 위원장이 교단의 허락도 없이 사실과 다른 내용의 탄원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본 교단을 위한 일에 앞장서야 할 위치에 있는 분의 행동은 아니다고 지적 했다.

또 다른 총회 관계자는 타 교단 목회자를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본인의 목적 달성을 위해 교단을 이용하는 것은 교단 간 분쟁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하여 기하성총회 한 관계자는 교단 차원에서 합신교단 이대위 김성한 위원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법원에 제출한 탄원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했다면 여기에 따른 분명한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면서 타 교단 목회자가 본 교단 목회자에 대해 비방을 일삼는 행위에 대해서 더 이상 침묵으로 일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교총 한 관계자는 회원 교단간 분쟁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행위는 하여서는 안된다면서 교단의 문제는 소속 교단에서 해결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 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짐에 따라 대교단인 기하성총회의 합신교단 관계자에 대한 연구가 본격적으로 다루어질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한편, 전태식 목사에 대한 비방 패턴이 특정 언론에서 기사를 작성해 보도하면 모 교단 관계자를 중심으로 소속 교단에 이 같은 문제를 헌의하게 한 후 몰아가는 형식을 띠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언론과 블로그에 지속적으로 관련 글을 올리면서 여론 몰이를 하고 있어 여기에 따른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회]서산교회 장상철 ...
[교단]성경문화연구원 개...
[선교]“뜨거운 젊음의 ...
[교계종합]2017한국교회부활...
[교계종합][포토]안양대학교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수원시기독연 74주년 광복절 연합예배 (2019-08-16 16:51:04)
이전기사 : 만나봅시다/ 장성철 교수 “일부 목회자 지나친 친일 발언 문제” (2019-08-14 12:12:17)
화제의 책- '멘탈 경쟁력' 현대인 필독서 '인기'
화제의 책- '멘탈...
도서출판 휘선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