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이영훈 목사 세계오순절협의회 집행이사 추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9월21일sat
Update: 2019-09-21 11:04:59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9년09월06일 15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영훈 목사 세계오순절협의회 집행이사 추대


오순절 교단에 속한 전 세계
63000만 성도들의 축제인 제25회 세계오순절대회가 827일부터 30일까지 70개국 4000여 명의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를 세계오순절협의회 곧 PWF의 중앙위원인 집행이사로 추대했다. 3년 임기의 집행이사는 PWF 전체 실무를 담당하는 핵심적 위치이다.

성령이여, 지금을 주제로 본 회의, 포럼, 기도모임 등을 가지며 다양한 신학 주제들을 성령운동을 통해 조명한 이번 대회는 많은 신학자들이 우리 시대가 더 이상 교회 성장이 멈췄다고 진단하는 가운데 오순절성령운동만은 그 한계를 넘어 복음의 확장을 예고하고 있음을 증언했다.

이영훈 목사를 비롯 프린스 구네라트남 목사(말레이시아), 빌리 윌슨 목사(미국) 등 오순절 교회의 세계적인 명사들이 주강사로 참석, ‘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3차례의 포럼을 열고 오순절신학’ ‘영적 갱신’ ‘다음세대11개 주제로 회의를 진행했다.

28일 두 번째 세션의 주강사로 나선 이영훈 목사는 너희가 믿을 때에 성령을 받았느냐는 제목의 강의를 통해 성령 충만, 예수 그리스도 중심의 삶, 간절한 기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목사는 우리는 성령의 시대에 살고 있으며 성령이 역사하지 않으면 교회 성장은 불가능하며 그 증거가 무덤이 된 신학교와 박물관이 교회이다고 경고했다. 오순절 교단이나 은사주의 교회들의 일부 지도자들이 은사에만 지나치게 치중하는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고 우리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에 집중하고, 예수님만을 자랑하며, 우리 사역에 예수님이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오순절협의회 즉 PWF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3년마다 세계 각 지역을 돌며 신앙의 유산을 점검하고 또 기록으로 남기는 활동을 통해 전 세계에서 오순절성령운동을 역동적으로 펼쳐나가기 위한 연합과 일치를 증진시켜 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아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이윤...
[교단]합동 평양제일노회...
[교계종합]대한신학대학원대 ...
[목회]필리핀 바기오시의...
[선교]월드비전, 대구에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대신총회 54회 정기총회 개회 (2019-09-09 17:45:50)
이전기사 : 송미현 목사 선교전략국 네팔 중심 복음실크로드 개척 앞장 (2019-09-06 14:56:35)
지금, 죽음을 공부할 시간 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하여
지금, 죽음을 공...
화제의 책- '멘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