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재학생 교수직-보직 요구 학생 교수진에 공개 질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09월21일sat
Update: 2019-09-21 11:04:59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19년09월10일 14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재학생 교수직-보직 요구 학생 교수진에 공개 질의
"학교 지킨다 명분 진정성 결여, 재학생 담보 불법 행위 용납 안 한다"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김도경박사) 재학생들이 학교 사태와 관련 교수직을 비롯한 주요 보직을 요구한 관련자들에 대해 사실여부에 대한 공개 질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하여 재학생들은 학교를 졸업 한 즉시 교수직을 요구햇다는 언론 보도를 접하고 이에 대한 확약서를 보고 일부 학생들이 주장하는 내용이 진정성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학교를 지키기 위해서 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명백하게 학생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한 것이고 이에 대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재학생들은 또 전체 학우들은 원우회장과 임원진들에게 이러한 것을 요구하라고 허락한 바가 없음에도 학생들을 담보로 이 같은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이에 대한 의견도 논의한 바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우회장은 201918일자 명예총장과 주고받은 확약서를 통해 본 확약서는 201916일 오전 11시 노보텔 독산동 지점에서 현재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의 학교 정상화와 바림직한 발전을 위해 명예총장과 A,B 교수, 원우회장 사이의 사실적 대화를 근거로 아래의 내용에 합의하 바 대호당사자를 대표하여 명예총장과 원우회장은 아래의 내용을 확약하고 지킬 것을 서명한다고 명시하고 3항에 명예총장은 박희명 원우회장이 본교의 M.Div과정을 졸압한 즉시 본교의 기독교음악과 교수로 임용할 것을 확약한다고 서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희명 원우회장은 황 명예총장이 먼저 제안해서 한 것이다고 주장했지만 황 명예총장은 확약서를 만들어 와서 서명할 것을 요구했지 제안한 적이 전혀 없고 강압에 의해 한 것이다고 일축했다.

재학생들은 특히 여기에 A,B,C,D 교수 등도 학교에 이단 프레임을 걸어 주요 보직을 요구하고 학교 전반을 장악하려 했다면서 이로 인해 학생들은 많은 피해를 입은 만큼 학교법인은 이들에 대한 보다 강력한 징계를 할 것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학생들은 “2019520일에 작성하고 인증까지 받은 확약서를 확인한 결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면서 11개항으로 구성된 내용에는 A.B.C교수의 정년을 65세로 보장한다는 것과 부총장, 목회대학원장요구하고 보직 기간을 202238일 까지 하는 것으로 했다고 밝혔다.

재학생들은 또 “B교수에 대해서는 정교수 품위를 울려 처리 할 것과 교원징계위원회와 직원징계위원회 E 교수와 F 교수를 사표처리하라고 요구하는 가하면 B교수를 학생과장과 성경원문연구소 소장으로 임명할 것, 부속과장을 파면시키라는 내용도 담고 있다면서 학교 커리위원장 B교수로 하고 커리위원회를 독자적으로 구성 할 것도 담아 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재학생들은
공석중인 교원, 직원징계위원회에 C교수와 D 교수를 지명까지 했다면서 인사위에 부총장 A교수와 D교수를 임명, 입시본부 업무에 정책실(B교수)에 일임, 행정실 안에 부총장 집무실 배정, 설치하라고 명시된 내용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황 명예총장은 “520일 확약서는 B교수와 원우회장의 강요에 의하여 이루어진 것이다면서 이들은 주요 보직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2019527일자 교수회에 보낸 내용증명을 통해 밝힌바 있다.

특히 교수협은 이들은 학교 주요보직을 작성해 구체적으로 요구한 증거들이 있다면서 학교를 지킨다는 미명하에 이러한 불법행위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원우회장과 교수들은 공청회를 통해
학교 매각을 막고 지키기 위해서 한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재학생들은 일부 학생과 교수진들이 학생들을 담보로 이 같은 불법을 행한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학교에서 떠날 것을 촉구 한다면서진정성을 가지고 학교를 지키기 위해서 했다고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본인들이 학교를 장악하기 위해서 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 했다.

재학생들은 진정성이 없는 만큼 이들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즉각 학교 수업을 방해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재학생들은 이들의 정체성이 분명하게 들어난 만큼 더 이상 학생들을 담보로 자신들의 유익을 위해 이용하는 행위를 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면서 아무리 정당한 요구라도 학칙 어긋난 행위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십자가 훼손한 공...
[문화]힐송, 내달 19일 ...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목...
[선교]밀알복지재단 굿서...
[선교]초록우산 어린이재...
 
 박기철 (2019-09-16 19:21:40)     1   0  
다니던 교회를 알아보세요 그에 행동이 어떠했는지. 그 교회들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서울대교수라고 시작해서 많은 성도들과 친분을 쌓고 목회자와 이간질을 시작으로 녹음과 거짓을 짜짓고 그걸 빌미로 교회를 장악 학교도 그런식으로 자기자리를 잡으려고 헉 이단보다 더 악랄한 누가 추천을 한건지 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중국 산둥성 정부 이광재 박사에 우호사자 칭호 부여 (2019-09-10 21:52:56)
이전기사 : 한교연 산하 사)성민원 설립 20+1주년 감사예배 및 기념식 (2019-09-09 18:42:53)
지금, 죽음을 공부할 시간 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하여
지금, 죽음을 공...
화제의 책- '멘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