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서울교회 박노철 목사 특수건조물침입 혐의 기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0월20일sun
Update: 2019-10-19 20:08:22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9년10월05일 21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교회 박노철 목사 특수건조물침입 혐의 기소
성도들 "통합총회 분쟁 장기화 원인 여전히 제공" '분통'

서울교회에 용역을 투입해 기물파손과 폭행 등을 행사한 혐의로 박노철 목사가 특수건조물침입 혐의로 기소됐다.

이와 관련하여 서울교회 한 관계자는 특수건조물침입죄는 흉기 및 위험한 물건을 휴대하거나 단체 혹은 2인 이상의 다중이 위력을 보이며 침입한 것을 의미 한다면서 지난해 39일 분쟁중인 교회에서 박노철 목사 측은 용역 60여명을 앞세워 서울교회에 난입, 당시 소화기를 사람을 향해 난사하거나 교회 유리창을 깨고, 문을 부수며 성도들이 다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노철 목사 측은 서울교회 본당을 점거한 이후 지금까지 용역을 통해 철저하게 성도들의 출입을 막고, 교회에 각종 CCTV 설치 등을 통해 성도들을 감시하는 행태를 벌이고 있다면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16개월여의 수사를 마치고 해당 사건 주동자들을 927일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고 덧붙였다.

박노철 목사 측은 용역 동원 난입과 관련, “담임목사로서 예배를 인도하기 위해 교회 청년들의 도움을 받아 지지교인들과 함께 들어갔을 뿐이며, 용역들에 대해선 교회에 등록한 청년들이라고 주장해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교회는 수사 과정에서 이들은 교인이 아니라 용역이었음이 밝혀졌다면서 용역원들이 교인으로 위장하기 위해, 범행 후 2층 예배당 앞에 모여 새가족 등록카드를 작성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박노철 목사가 용역의 경호를 받는 가운데 용역에게 지시하는 장면 등이 확인되면서, 그에게 특수건조물침입,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특수폭행, 업무방해죄가 적용됐다.

법 전문가들은 단순 주거침입의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것과 달리, 특수건조물침입죄는 벌금형 없이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박노철 목사는 법원에 의해 직무정지를 당해 서울교회 담임목사 지위를 상실한 상황이다.

통합총회 서울강남노회는 박 목사를 지난 9월 말 예장 통합 제104회 총회 총대로 파송하는 등 계속 두둔하고 있어 분쟁을 장기화 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서울교회 한 관계자는 박 목사는 분쟁의 직접적 불씨가 된 안식년 거부 문제 외에도 총신대 신학대학원을 이수하고 예장 통합 총회로 소속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청목 1년 과정을 이수하지 않고 목사고시에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총회 헌법위원회는 이를 불법이라고 해석한 바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단]합동중앙총회 유희...
[문화]CTS, 창사20주년 ...
[문화]아픈 세상에 부딪...
[문화]CBS TV, HD 방송 ...
[문화]서울종합예술실용...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합동총회 호남인 당선자 축하 감사예배 (2019-10-07 20:26:09)
이전기사 : 기성교단개혁연대 공식 발족, 회장 문석기 장로 (2019-10-05 20:49:03)
화제의 신간-'나이롱 집사와 기둥같은 제직'
화제의 신간-'나...
부전교회 박성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