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전광훈 목사 중심 50회 대신 속회 총회 개회, 80여명 참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1월15일fri
Update: 2019-11-15 09:10:31
뉴스홈 > 뉴스 > 교단
2019년10월17일 17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광훈 목사 중심 50회 대신 속회 총회 개회, 80여명 참여
"통합 인해 혼란 초래 한 것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


총회 사무실, 신학 교육 청파중앙교회서 실시

노회 중심 총회 표방

총회장에 강대석 목사 추인 

"새롭게 대신을 하나로 묶기 위해 총회장 수락한 것"

대신총회(수호측) "복구총회는 총회와 무관 새로운 교단 불과"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한 제
50회 대신 속회 총회가 17일 라비톨리조트에서 개최했다.

80여명이 참석했으며, 1부 개회예배와 2부 회무 처리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대신총회 전체가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하나님의 영광과 복음을 위해 나아갈 수 있도록 간절하게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예수 한국 복음 통일 땅 끝 선교란 주제로 열린 속회 총회는 준비위원장 박근상 목사의 사회로 조석행목사(선민교회)의 기도에 이어 전광훈 목사가 무덤에서 나와 큰 군대를 이루라란 제하로 메시지를 전했다.

전 목사는 설교를 통해 김치선 목사는 철저하게 성경 중심의 목회자였다면서 그에게는 복음과 애국이 있었다고 피력했다.

전 목사는 또 초창기 김치선목사의 영향을 받아 활동한 분들 중 한 분이 김준곤 목사 등 많은 분들이 있었다면서 각 교단에 들어가 대한민국 교단을 이끌어 왔다고 덧붙였다.


전 목사는 특히
거마비를 받아가기 위해 하루에 3번에 회의를 하는 것을 보았다면서 한기총에 들어가 보니 심판의 대상 이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와 함께 교단을 또 하나 만들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면서 그럼 불구하고 복원 총회를 하는 것은 대신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전 목사는 대신 총회를 혼 돈에 빠지게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면서 당시 백석측은 공증한 4개항 사항을 지키지 안했고, 최근엔 멀쩡한 저를 면직시켰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이어 또 하나의 교단이 아닌 실수를 했기 때문에 복원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면서 저를 용서하시고 다시 하나로 모여주시기를 간절히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교단 같은 교단이 되도록 함께 노력 했으면 한다면서 목회자 교육을 철저하게 하면 5년 안에 2만개 이상의 교회가 넘어가는 역사 일어날 것으로 확신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 목사는
김치선 목사의 신학을 살려 주시기를 간절하게 바란다면서 한국을 구원하는 총회가 되기를 힘쓰시기를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어 김요셉 목사는 격려사를 통해
김치선 박시님의 신앙과 신학을 복원했으면 한다면서 교단이 한국교회를 살리고 성령의 역사를 통해 하나 되게 하는 역사를 대신교단이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총회 사무실과 신학교육은 청파중앙교회에 두기로 했으며, 노회 중심 총회로 만들어 가기로 했다.

강경원 목사의 축도로 마친 후 전광훈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2부 회무 처리에서 참석자들은 총회장에 강대석목사를 추인했다.
속회 총회 참석자들의 모습

한편 전 목사는 “150-60명이 왔다면서 오늘 오신 분들이 대법원의 판례에 따라 대의원 권을 갖는다고 주장하며 속회를 선언했다.

강대석목사에게 총회기 전달하는 모습

총회장에 추인된 강대석 목사는 “사실 이번 총회를 열지 않고 우리 대신이 하나 될 수 있는 길이 없을까 생각했고 이를 위해 애를 썼다. 내가 의도했던 대로 되지 않아 고민을 많이 했지만 총회장을 하기로 화요일에 최종적으로 결단하고, 아내도 모르게 여기에 왔다”면서 “내가 총회장을 하게 된 것은 첫 번째로 전광훈 목사가 대신총회를 향해 너무 건전한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이제는 종교개혁 당시처럼 진정한 장로교단을 세우면 좋겠다. 그 일을 대신 교단이 했으면 좋겠다고 전 목사가 말했고 나도 그에 공감했다”고 하며 전 목사와 뜻을 함께하며 교단을 이끌 것임을 밝혔다.

이어 강 목사는 “김치선 박사의 신학 토대 위에 출발했던 교단이 우리 의지와 상관없이 쪼개지고 있다. 우리가 하나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옛날 모습으로 하나 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새롭게 대신을 하나로 묶기 위해 총회장을 수락한 것이다. 김치선 박사의 신학 토대 위에 예수한국, 복음통일에 뜻을 품고 나아가면 대신이 하나 될 수 있다. 이를 위해 함께 멋지게 달려가자”고 강조했다.

강대석 목사를 총회장으로 추인한 대신 복구 총회와 관련 대신총회(총회장 황형식목사-수호측))는 서신을 통해 대신의 역사와 정통성을 지키며 이어온 우리가 대신총회이기에, 총회를 복원한다는 말은 어울리지 않다고 전제 한 후 “49회 총회장 이름으로 소집된 복원총회는 우리 총회와 무관한 새로운 교단에 불과하며, 법원은 전광훈 목사에게 총회장의 지위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단]합동 평양노회 분...
[교단][포토뉴스]기하성...
[교단]기하성 서대문총회...
[교단][포토]순조롭지 못...
[교단]기하성 서대문측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축하금 전액 총신, 광신대에 장학금 전달 (2019-10-18 07:19:16)
이전기사 : 기성교단개혁연대, 총회장은 권한만 부리자 말고 사퇴하라" (2019-10-15 11:06:38)
화제의 신간-'나이롱 집사와 기둥같은 제직'
화제의 신간-'나...
부전교회 박성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