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서울고법, 서울 성락교회 장부열람허용가처분 인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1월15일fri
Update: 2019-11-15 09:10:31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9년10월19일 20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고법, 서울 성락교회 장부열람허용가처분 인용
교개협, 50일 동안 주요 장부 및 전산 파일 직접 열람 가능

재정장부 열람으로 성락교회 건축비리도 드러나나
“'Y토건' 수주과정, 초대형 공사역량 불투명 등 교개협 주장 합리적 인정” 가처분 인용 결정

김기동 원로 목사의 재정비리로 인해 교계와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킨 성락교회의 재정 문제가 조만간 그 실체를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교회개혁협의회(대표 장학정 장로)는 최근 성락교회 김성현 목사를 상대로 제기한 '2019라20188 장부등열람허용가처분'에서 승소하며, 성락교회의 주요 장부 및 전산 파일을 직접 열람할 수 있게 됐다.

서울고등법원은 17일 교개협의 요구를 인용, 교개협이 공휴일을 제외한 50일동안 장부 및 서류, 컴퓨터 파일 등을 열람 및 등사(사진 촬영 및 파일 복사)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교개협은 이번 재정 열람을 통해 성락교회의 재정 구조와 비리 형태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그간 김기동 목사 일가가 교회의 재정을 마음대로 유용해 왔다고 확신하고 있기에 이번 열람으로 그에 대한 확신할 증거를 찾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교개협측은 "앞선 재판으로 김기동 목사의 재정비리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그리고 이것은 그 뒤에 밝혀지지 않은 더욱 엄청난 비리가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주기 충분했다"면서 "이번 열람이 김 목사 일가의 부정과 성락교회의 재정 비리를 완전히 뿌리 뽑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가처분 승소에서 특히 주목할 것은 재판부가 기존에 알려진 김기동 목사의 재정비리 외에도, 부동산 처분, 교회 건축과정의 비리를 의심한 교개협의 주장을 합리적이라 인정했다는 사실이다.

특히 약 1620억원에 이르는 교회 신축을 'Y토건'에 수주한 것을 두고 선정 과정이 불투명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앞서 성락교회는 Y토건을 시공사로 선정해 2009년 크리스천세계선교센터(이하 선교센터)와 2013년 기독교목장 세계총회관(이하 리더센터)을 각각 신축한 바 있다. 이 중 공사비로 선교센터에 1,051억 6,600만원, 리더센터에 567억 4,900만원이 소요됐다.

하지만 교개협은 Y토건이 약 1620억원에 이르는 초대형 공사를 맡기에 그 역량이 현격히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여러 의문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교회 건축위가 여러 사업자들의 시공능력을 평가해 Y토건을 선정했는지 의심스러운 점 △시공사 선정의 합리성을 달리 소명할 만한 자료가 없는 점 △선교센터에 600억원,  리더센터에 400억원을 대출했다 주장하면서도, 관련 자료를 공개하지 아니하는 점 △당시 Y토건의 시공능력평가액이 공사예정금액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점 등에 대한 교개협의 주장을 인정했다.

특히 Y토건은 김기동 목사와 친분관계에 있으며, 지난 2000년부터 2013년까지 약 13년 동안 성락교회가 발주한 대부분의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재판부는 "성락교회의 재정운영과 회계처리가 불명확하고, 부당하다는 채권자(교개협)의 지적은 구체적이고 상당한 근거가 있다"면서 "채권자는 이러한 의혹에 근거해 교회에 수차례 관련 자료의 제시 및 의혹해명을 요구하였음에도, 교회는 정당한 사유없이 이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채권자가 이 사건 신청에 이르게 된 경위 및 교회의 태도 등 제반 사정을 고려하면 보전의 필요성도 소명된다"고 밝혔다.

이번 재정 장부 열람을 앞두고 교개협 대표 장학정 장로는 "성락교회 성도들은 하나님의 피로 사신 성락교회를 진정으로 사랑했다. 저축, 생활비 심지어 자녀 학원비까지 주저하지 않고 매년 교회에 헌신했다"면서 "그러나 지금 교회는 불필요한 건축으로 재정이 파탄났고, 김기동과 그 일가는 수백억원의 거부가 되어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전문가들과 함께 꼼꼼하고 제대로 된 검토를 통해 성락교회의 행정과 재정을 투명하게 개혁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광림교회 청년선교...
[교회][포토]"성석교회 ...
[교회]2015아바드리더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나라와 민족 위한 기도함성 전국 강타 (2019-10-21 18:00:37)
이전기사 : 이영훈 목사 타이베이순복음교회 40주년 기념세미나-축복성회 인도 (2019-10-17 22:16:46)
화제의 신간-'나이롱 집사와 기둥같은 제직'
화제의 신간-'나...
부전교회 박성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