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여의도순복음교회, 헨델의 메시야 연주회 연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19년12월08일sun
Update: 2019-12-07 21:55:29
뉴스홈 > 뉴스 > 문화
2019년12월02일 12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의도순복음교회, 헨델의 메시야 연주회 연다
58개 교회 320명 하모니, 5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서 공연

 메시아연주회가 주최하고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관하는 52회 메시아연주회5일 오후 730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헨델의 메시아는 오라토리오 중 최고걸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메시아연주회 주최로 50년 넘게 이어져 오는 전통적인 한국 교회 연합공연물이다.

 이번 연주회는 오디션을 통과한 56개 교회 320여 명이 연합찬양대로 합창하고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지휘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들레헴찬양대 지휘를 맡고 있는 윤의중 국립합창단 예술감독이 맡고 박미자(소프라노) 정민호(알토) 정호윤(테너) 김진추(베이스) 장민혜(오르간) 박지영(쳄발로) 등이 출연한다.

 메시아는 헨델이 종교적인 열정을 남김없이 전한 역작으로 전체 353곡으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예수 그리스도의 예언과 성취’, 2부는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과 속죄그리고 3부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과 그 영원한 생명을 다루고 있다. 대본은 헨델의 친구 찰스 제넨스가 구약의 예언서와 신약의 요한계시록을 바탕으로 예수 그리스도와 관련된 성경 구절을 인용해 만들었다.

메시아연주의 경우 공연 시간이 제한을 받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전곡을 듣기 어려웠다. 이런 점을 감안해 이번 공연에서는 그동안 많이 공연되지 않은 곡들을 중심으로 소개될 예정이어서 눈여겨볼 만하다. 13번 전원교향곡 시실리아 목가19번 알토 서창(레치타티보) ‘그때 소경이 눈이 밝을 것이며’, 24번 합창 진실로 주는 괴롬을 맡으셨네’, 27번 테너 서창 주를 보고 조소했네.

메시아는 부활절을 위해 작곡되었으나 성탄절을 앞두고 많은 음악가들이 공연하여 12월의 연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인류 구원을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 탄생과 죽음,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우리에게 주신 새로운 한 해를 기쁨과 기대로 맞이하려는 목적이 잘 반영되어 있는 셈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아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신...
[문화]한장총 제4회 신학...
[교계종합]한기총 제26회 정...
[선교]미래군선교네트워...
[교계종합]통합비상대책위원...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CTS제주방송, 후원 감사의 밤 행사 제주성안교회서 개최 (2019-11-30 23:06:06)
허정윤박사, 공산주의가 기독교와 독립운동에 끼친 부정적 영향 고찰
허정윤박사, 공산...
김문훈 목사의 명...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