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순복음송파교회 15명 장로 ‘합의각서’ 이명 논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1월27일mon
Update: 2020-01-23 23:59:45
뉴스홈 > 뉴스 > 교회
2020년01월11일 11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순복음송파교회 15명 장로 ‘합의각서’ 이명 논란
발전기금 등 총 5억 여원 지급 담겨 있어 ‘충격’


교회 성도들
당회-공동의회서 결의해 준 바 없다

이명 장로들 정식 절차 따라 합의각서 만들어진 것

기하성헌법 이명조건 당회결의-소속 지방회 경유 해당 교회 당회 심사 후 최종 확정

교회 정관 드려진 헌금 및 헌물과 기부금품은 어떠한 경우와 어떠한 이유에서도 반환 청원할 수 없다명시

법정 다툼 1심법원 지급해야 한다판결

고법서 심리 중 화해 조정 권고

순복음송파교회 장로 15명이 교회를 이명하면서 행정적 편의와 이에 따른 비용 등을 요구한 합의각서가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이러한 논란은 서울고법서 양측이 다투고 있는 상황이며, 1심에서는 합의각서대로 주어야 한다는 판결이 내린 상태다.

이에 교회측은 1심 판결이 잘못됐다며, 서울고법에서 다투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문우강 장로 등 교회를 사랑하는 모임은 9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각서는 절차상 문제가 있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요구해 끝내 법정 다툼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문 장로 등은 총유재산을 처분 혹은 돈을 주기 위해서는 절차상 당회결의와 공동의회결의 통해 이루어져야 함에도 이러한 과정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2017315일 김성수목사의 사임 후 같은 달 27일 정길영목사가 담임목사 임명장을 받고 설교를 시작했다. 그러나 당회와 성도들의 반대로 그해 6월에 퇴진했다.

이후 새로운 목회자를 청빙하는 과정에서 합의각서가 나왔다.

당시 담임으로 청빙되기 위해서는 당회원 3/2가 찬성을 해야 하는데 15명의 장로들이 반대를 한 것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A 로와 B 장로 등이 반대를 안 하고 이명 간다는 조건으로 합의각서를 작성한 것이 발단이 됐다.

문 장로 등 성도들은 이때 작성한 합의 각서가 잘못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상적으로 당회와 세례교인 이상이 참여하는 공동의회에서 결의 없이 작성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다.

기하성총회 헌법에도 교회재산에 관련해서는 반드시 당회결의와 공동의회 결의 등이 있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문 장로는 이명조건 하에 합의했다고 하지만 실제적으로 이명 된 것으로 볼 수 없다면서 “B장로 등 15명은 법원에서 1222일에 합의각서를 쓰고 25일에 이명교회에서 예배를 드림으로 됐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불법 그 자체다면서 이명을 하기 위해서는 우선 당회 결의가 있어야 하고 소속 지방회를 거쳐야 하지만 이러한 행정적 절차 없이 단 3일 만에 이명이 이루어졌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문 장로는 서류상에서도 소속 지방회가 이명을 허락한 것은 20184월에 이루어진 것을 볼 수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의각서를 이행하라고 주장하면서 송사까지 진행해 오늘에 이르렀다고 지적 했다.

당시 A 장로와 B장로가 작성한 합의각서에는 담임목사 청빙투표(20171224)와 관련하여 합의내용에 대해 충분한 이해와 원만하게 이루어졌음을 인정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합의각서에는 현재 담임인 국대현목사 청빙과 관련하여 당회원 3/2가 찬성해야 하는데 이때 15명이 청빙투표에 참여하지 않고 위임장으로 갈음하는 조건으로 총 5억 여원이 넘는 돈을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이명을 요청한 장로들에게는 2008년 이전 장립 받은 장로가 원로장로 추대시 1인당 장례비용 삼백만원, 2008년까지 장립 받은 장로는 오백만원, 2009이후 장로는 1인당 2천만원 지급하며, 장례비 및 납골당비는 포한한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장로회 입회비 120만원도 지급하는 것으로 돼 있다.

이와 함께 이명하는 안수집사, 권지들의 경우 납골당 1기씩 지급하는 것으로 했다.

또한 강남교회 부흥을 위해 발전기금으로 총 3억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하고 장로간 민형사상 고소-고발 사건은 합의서 작성날인 후 즉시 취하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명기한은 2018113일까지로 하고 송파교회는 같은 달 131일까지 지급하는 것으로 명시했다.

문 장로는 여기서 말하는 발전기금은 장로장립을 받으면서 송파교회에 낸 헌금을 달라는 것이다면서 이명을 하면서 헌금을 달라는 것은 한국교회 전체를 보아도 처음 있는 일이고 이러한 것이 판례로 남을 경우 많은 문제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 했다.

문 장로는 행정 절차상 잘못된 합의각서에 대해 이행할 의무가 없다면서 합의각서를 작성한 당사자들의 문제다고 덧붙였다.

문 장로는 이어 만약에 합의각서대로 이행하게 되면 교회는 배임에 해당 된다면서 당회나 공동의회에서 결의한 바 없는 것을 임의로 지급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B장로 측은 법정 다툼을 통해 당시 당회 등에서 충분하게 논의해 합법적으로 이루어진 합의각서다면서 지금에 와서 다른 말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B 장로측은 합의각서 작성권한을 장로회 회장에게 위임하여 작성한 것이다면서 국대현목사가 당회장으로 취임한 후 2018218일 당회에서 합의각서를 인정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1심 법원은 합의각서는 교회의 대표자 의사에 따라 작성되고 교회 당회의 추인을 얻었다고 보아야 한다면서 효력 있다고 판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하여 송파교회 한 성도는 이명을 하면서 대가성 물질을 요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당회나 공동의회에서 이러한 합의각서를 논의한 적이 없고 설사 교회 대표자가 했더라도 이러한 과정도 없이 한 것이기에 불법이다고 주장했다.

송파교회 정관 제17(재정) 1항에는 본 교회의 재정은 각종 헌금, 헌물, 기타 기부금을 자산운용 수익으로 한다’, 2항에는 1항에 의하여 드려진 헌금 및 헌물과 기부 금품은 어떠한 경우와 어떠한 이유에서도 반환 청원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문 장로 등 성도들은 현재 진행 중인 송사를 즉각 취하해야 한다면서 법정 다툼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이번 다툼은 현재 서울고법에서 심리 중에 있으며, 법원은 화해조정을 권고하고 있는 상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dstv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총신대 교수들, 김...
[문화]“학교폭력예방 캠...
[교단]합동 평양제일노회...
[교계종합]한교연 임원회, 동...
[목회]교회건강연구원,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목회자 공격해온 정상규 실체는 ‘사칭행각’ 벌인 ‘개혁 대상’ (2020-01-23 23:45:11)
이전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새해 메시지 발표 (2020-01-02 10:08:43)
허정윤박사, 공산주의가 기독교와 독립운동에 끼친 부정적 영향 고찰
허정윤박사, 공산...
김문훈 목사의 명...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