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여의도순복음교회-기하성총회, 어려운 2천 교회에 10억 지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3월30일mon
Update: 2020-03-28 23:12:27
뉴스홈 > 뉴스 > 교단
2020년03월26일 20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의도순복음교회-기하성총회, 어려운 2천 교회에 10억 지원

세계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이용훈 목사)와 기독교대한하나님성회총회(이하 기하성)가 우한폐렴(코로나 19)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교회에 50만원씩 2천 교회에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관련하여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기하성총회는 26일 우선적으로 농어촌미자립교회 및 도회지 임대 미자립교회 등을 대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영훈 대표 총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교회들을 효과적으로 돕기 위해 교단산하 지방회와 교회가 뜻을 모아 지원하게 됐다면서 기하성 교단은 이번 사태 극복을 위해 매일 간절한 마음으로 관련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감염예방 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 총회장은 또 감염 예방을 위해 교단 산하 교회들과 성도들이 적극 나서고 있다면서 교단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엄진용 총무는 기하성 총회는 교회에 주어진 공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적극 앞장서 오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이 교회를 폄하하는 잣대로 강압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은 유감이다고 지적 했다.

엄 총무는 또 대부분의 교회는 감염예방과 함께 관계 당국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복지사각 지대 이웃들을 위한 지원 사역에 적극 앞장서 오고 있다면서 이번 코로나 19 사태를 으로 돌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덧붙였다.

농어촌 미자립교회 한 관계자는 최근 정치인들과 일부 방송 및 언론들이 일방적으로 교회에 대해 막말을 하는 것 때문에 너무도 큰 상처를 받고 있다면서 마치 교회가 코로나 19’ 온상이 된 것 처럼 의도적으로 말하는 것을 보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어려움 처해 있는 교회들을 위해 교단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너무도 감사를 드린다면서 대부분의 교회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공무원들보다 더 철저하게 실천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부 당국과 지자체장들은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단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한기총 방문한 박...
[교계종합]제9회 입양가족 사...
[선교]초록우산어린이재...
[문화]스마트폰 앱 방송 ...
[교계종합]CBS 차기 사장에 ...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대신총회 "예배는 정부 통제할 사항 아니다"성명 (2020-03-28 22:54:33)
이전기사 : 합동총회 교회자립개발원, 미자립교회 임대료-온라인 장비 지원 (2020-03-23 11:44:36)
소강석 목사, 우한폐렴 아픔 시로 형상화 '꽂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시집 출간
소강석 목사, 우...
치유 에세이 ‘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