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한국교회언론회“팬데믹 상황에서 동성애 보호가 더 중요한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5월28일thu
Update: 2020-05-26 16:42:07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20년05월10일 20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교회언론회“팬데믹 상황에서 동성애 보호가 더 중요한가?”
드라이한 팩트의 기사는 보호받아야 한다

한국교회언론회(유만석 목사-이하 언론회)팬데믹 상황에서 동성애 보호가 더 중요한 한가란 성명을 발표 했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회는 성명을 통해 지금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바이러스로 인하여 모든 것이 위축되고 지구촌이 큰 위기 가운데 빠졌다“8일 오전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는 379만 여명이고, 사망자는 268천여 명이며, 우리나라도 확진자 1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 256명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회는 또 그런 가운데 지난 7일 국민일보가 용인시 확진자 66번에 대한 보도를 하면서, 그가 다녀간 곳이 서울 모 지역의 게이 클럽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였는데, 이에 대하여 아웃팅(동성애자라는 사실이 타의에 의하며 밝혀짐) 당했다며 야단이다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언론사의 아웃팅 행위를 강력히 중재 및 처벌해 달라는 요청이 들어온 상태다고 지적 했다.

언론회는 해당 기사를 쓴 기자와 언론사에 대한 여러 가지 압력이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그 이유는 동성애자가 차별받고, 개인 신상이 알려졌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언론회는 지금까지 코로나19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올 경우, 질병관리본부나 각 언론들은 그 장소와 특정 단체에 대하여 자세하고 분명하게 보도를 해 왔다그 만큼 국민 건강과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고 강조 했다.

언론회는 이와 함께 동성애자들이 모이는 클럽을 언론에서 보도 과정에서 드라이하게 팩트로 표기했다고 하여 유독 반발하는 것은 팬데믹보다 동성애가 더 중요한 것인가를 묻고 싶다현재 전 국민이 이 질병의 확산을 막고 방역에 힘쓰는 가운데 현재 용인의 66번째 확진자로 인하여 감염되어 확진자가 된 사람이 15명이나 되는데 이런 상황에서 동성애 아웃팅에 대한 것을 부각시켜 동성애와 그로 인한 확산 소문을 숨기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언론회는 국민일보 기자의 보도도 충분히 공익적 차원에서, 그리고 동성애를 포함한 다중이 모이는 클럽에서의 위험성을 알린 것이라고 본다이미 경기도청에서도 8일 이 클럽을 포함 3곳의 이름을 공개하였고, 종로구청에서는 그로 인한 접촉으로 종로구에서 17번째 확진자가 나온 것을 공표하고 있다. 또 해당 업소에서도 확진자 방문 사실을 공유하는 안내를 한 상태다고 지적 했다.

끝으로 언론회는 앞으로 코로나19바이러스의 전염과 확산을 막는 데에는 그 발생 위험성이 높은 곳에 대한 공개를 함으로 예방과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성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2017한국교회부활...
[교계종합]대한신학대학원대 ...
[교계종합][포토]"교육부는 ...
[교계종합]이영훈 목사, 콜롬...
[교계종합]한교연 정기총회, ...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게이클럽을 게이클럽이라고 진실을 보도하게 해달라" 국민 청원 (2020-05-10 21:03:54)
이전기사 : SC종합건설 김만엽 대표 가족 '코로나19 STOP' 기부릴레이 재난기본소득 기부 (2020-05-04 22:07:53)
북그루, 김대유교수 신간 ‘행복한 삶의 온도’출간
북그루, 김대유교...
삼일교회 하태영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