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강원종 선교사의 영어 설교-'자기 모든 소유를 하나님께 드린 여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5월28일thu
Update: 2020-05-26 16:42:07
뉴스홈 > 오피니언 > 설교
2020년05월14일 20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원종 선교사의 영어 설교-'자기 모든 소유를 하나님께 드린 여인'
'A woman who gave all her possessions to God'

성경 말씀: 마가복음 12: 41-44
Mark 12: 41-44

하루는 예수님께서 성전의 헌금함 앞에 앉아서 헌금하는 사람들을 보셨습니다.
One day Jesus sat in front of an offering box and watched people giving offering.

부자들은 많은 헌금을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The rich gave much offerings to God.

부자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드리면서 많은 헌금을 드렸습니다.
The rich had given much offerings, thanking God for His grace.

부자들은 헌금을 많이 할 수 있었습니다.
The rich could give a lot.

그래서 아마 그들은 자신 있게 헌금했을 것입니다.
So perhaps they donated with confidence.

가난한 과부가 하나님께 헌금을 드렸습니다.
A poor widow gave an offering to God.

그녀는 부자들이 하나님께 드린 헌금에 비하면 아주 적었습니다.
Her offering was very little compared to the ones the rich gave to God.

그 과부는 두 렙돈을 넣었는데, 렙돈은 가장 가치가 작은 동전이었습니다.
The widow put two silver coins, which were the least valuable coins.

그런데 그 돈은 그녀에게 있는 생활비 전부였습니다.
But all the money was all her living expenses.

예수님은 그녀의 그 헌금을 칭찬하셨습니다.
Jesus praised her offering.

그녀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한 헌금이었기 때문입니다.
It was because she gave her the best, even in difficult situations.

자신의 생활비 전부를 드린 그 여인은 내일 일을 염려하지 않았습니다.
The woman, who gave all her living expenses, wasn't worried about tomorrow.

그녀는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는 주님의 말씀을 기억했을 것입니다.
Perhaps she remembered the Lord saying not to worry for tomorrow's work.

마 6:33.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Matthew 6:33. “But seek first his kingdom and his righteousness, and all these things will be given to you as well.

34.  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이 염려할 것이요 한 날의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
34.  Therefore do not worry about tomorrow, for tomorrow will worry about itself. Each day has enough trouble of its own.”

믿음의 여인은 내일 일을 염려하지 않았습니다.
The woman of faith was not concerned about tomorrow.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는 것이 이 여인의 믿음이었습니다.
It was this woman's faith that she entrusted everything to God.

저는 이 여인의 믿음을 생각해 봅니다.
I’m thinking of this woman's faith.

과부의 두 렙돈은 초라한 금액이었습니다.
The widow's two silver coins were a poor amount.

하나님께서 그녀의 정성을 보셨습니다.
God saw her devotion.

그녀의 헌금은 가장 가치 있었습니다.
Her offering was the most valuable.

예수님은 헌금의 크기가 아니라 헌신하는 마음을 보셨습니다.
Jesus saw the dedication, not the size of the offering.

예수님은 헌금에 들어있는 진정성에 주목하고 계십니다.
Jesus pays attention to the authenticity of the offering.

이 여인은 헌금은 모든 것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인정하는 행위입니다.
This woman's giving is an act of acknowledging God as the master of everything.

나의 시간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태도입니다.
It is an attitude acknowledging that my time is God's.

나의 물질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태도입니다.
It is an attitude acknowledging that my material is God's.

내가 가진 재능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태도입니다.
It is an attitude acknowledging that my talent is God's.

나의 생명까지도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태도입니다.
It is an attitude acknowledging that even my life belongs to God.

예수님은 그녀의 위대한 헌신을 기뻐하셨습니다.
Jesus was pleased with her great devotion.

자신의 생활비 전부를 하나님께 드린 이 여인은 정말 못 말리는 사람이 아닙니까?
Isn’t this woman unstoppable, when that she gives all her living expense to God?

요즈음에 이런 사람이 있을까요?
Do you think there is anyone like this?

제가 어린 시절에는 교회에 이 여인같은 사람이 종종 있었습니다.
When I was a child, some people were like this woman.

정말 가난한 형편에서도 자신의 것을 하나님께 드리기를 기뻐했습니다.
Even in really poor circumstances, they rejoiced in giving their things to God.

어떤 사람은 자신의 집을 팔아서 하나님께 헌금을 드렸습니다.
Some people sold their homes and gave offerings to God.

또 다른 사람은 적금을 해야 해서 하나님께 헌금을 드렸습니다.
Another person cancelled their savings accounts and gave it to God.

지금은 누군가가 교회에 자신의 재산을 전부 드리겠다면 우리는 말릴 것입니다.
However, if someone says that he’d give all of his property to his church right now, we would stop him.

아마 나름 위로한답시고 우리는 그렇게 얘기했을 것입니다.
We would probably try to comfort him by saying

“성도님. 형편이 어려우시면 헌금은 안 하셔도 됩니다.”
“If you are having trouble financially, you don't need to give anything.”

반대로 누군가 1년치 연봉을 헌금했습니다.
Conversely, let’s say someone gave his one year salary.

그럼 저는 솔직하게 그 사람에게 물었을 것 같습니다.
Then, I would honestly ask him.

“혹시 이것이 가족과 다 상의가 끝난 일입니까?
“Have you discussed this with your family?

정말 헌금을 드린 것이 맞습니까?”
Is this really what you gave? ”

왜냐하면 교회에 드린 헌금도 가정에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Because an offering to the church can also be a problem for some families.

만일에 그 가정에 문제가 된다면 교회에서 돌려주어야 합니다.
If it causes any problem to the family, the church should give the offering back to the family.

가끔 한국의 교회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This is what happened in Korea.

가족 중의 누군가가 교회에 많은 액수의 헌금을 했습니다.
Someone in the family made a large amount of offering to the church.

후에 그 일을 그 가족들이 알았습니다.
Later, the family found this out.

그 가족들은 교회에 찾아가서 헌금을 되돌려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The family went to the church and asked for their offering back.

교회는 헌금을 돌려 주어야 했습니다.
The church had to give back its offerings.

그 일이 제대로 되지 않아 법정에가는 일도 있습니다.
Sometimes if it doesn’t go well, the matter goes to the court.  

판사는 교회에게 헌금을 돌려 주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The judge ruled that the church should return the offering.

이것이 오늘의 교회 모습입니다.
This is what’s happening in churches today.

물론, 지금도 믿음이 좋은 성도들은 자신이 가진 것 드립니다.
Of course, some faithful believers give all that they have.

대부분 헌금을 많이 드린 성도를 걱정할 정도로 우리의 신앙은 변했습니다.
Most of the times, our faith has changed so much that we worry about the members, who give a lot of offerings.

내 안에 세상의 관점은 커졌습니다.
The perspective of the world in me has grown.

내 안에 신앙적 가치관은 축소되어 가고 있습니다.
The religious value in me has shrunk.

그래서 우리는 세상이 이해해주는 방법대로 신앙생활을 하려고 합니다.
So we try to live a religious life in a way that the world understands.

그래서 우리는 합리적인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을 원합니다.
That is why we want people, who live a reasonable life of faith

다음은 마가복음 14장 3절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The following is a story from Mark 14: 3.

예수님이 나병 환자 시몬의 집에서 식사할 때였습니다.
It was when Jesus ate at Simon the Leper's house.

한 여인이 순전한 나드 한 옥합을 가져와서 향유를 예수님의 머리에 붓습니다.
She came with an expensive perfume jar and poured the perfume on Jesus’ head.

그 때 옆에 있는 사람들이 화를 냅니다.
Then, people around them got angry.

다른 병행 본문에는 제자들이 화를 낸 것이었습니다.
In other parallel texts, it says that the disciples were angry.

다른 복음서에는 가룟 유다라고 기록된 곳도 있습니다.
In other Gospels, it’s been written that it was Judas Iscariot.

왜 가룟 유다가 화를 내었을까요?
Why was Judas Iscariot angry?

그녀가 향유를 머리에 부은 행동을 했기 때문이 아닙니다.
It's not because she poured perfume over Jesus’ head.

그녀의 과소비라는 명목이었습니다.
It is because of her overconsumption.

그녀가 가져온 ‘나드’는 인도산 최상품 기름으로 값이 매우 비쌉니다.
The perfume she brought was made of nard, which was India’s finest oil and was very expensive.

마가복음에는 삼백 데나리온의 값어치라고 설명합니다.
The Gospel of Mark explains that it is worth three hundred denarius.

그렇다면 이것은 노동자의 300일치 품삯, 즉, 1년의 연봉입니다.
Then, this is a worker's 300-day wage, which means one year salary.

이 여인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고의 것을 예수님께 드린 것입니다.
This woman gave Jesus the best thing she could give.

그러나 유다는 이것을 팔아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것이 더 지혜로운 일이라고 말합니다.
But Judas says that it is wiser to sell the perfume and give to the poor.

어떤 사람은 교회에 헌금하기보다 가난한 사람을 돕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합니다.
Some say it is better to help the poor than to give to the church.

물론 교회는 하나님께 드린 헌금을 잘 사용해야 합니다.
Of course, the church must make good use of the offerings made to God.

헌금이 바로 사용되지 못한 것도 문제입니다.
Offerings not used wisely is another problem.

어느 교회사람들은 헌금을 자신의 소유처럼 다룹니다.
Some people in the Church treat offerings as if they were theirs.

성도가 드린 헌금은 하나님께 드린 것이지 목사나 교인들에게 준 것이 아닙니다.
The offerings of the church members were given to God, not to pastors or church members.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세금을 드려야 합니다.
“So give back to Caesar what is Caesar’s.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에게 드리는 것.” (마 22:21)
and to God what is God’s.” (Matthew 22:21)

이것이 믿음입니다.
This is faith.

왜 구제를 헌금할 물질로 하나요?
Why do you want to help the poor directly with materials?

물론 우리가 구제를 해야 합니다.
Of course, we have to help others.

그러나 하나님께 드릴 헌금으로 구제하는 것은 잘 못입니다.
However, it is wrong to help others directly with the offering.

교회가 헌금으로 구제하는 것입니다.
Church should help the poor with the offerings.

헌금은 내것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Offering is not giving mine to God.

하나님의 것을 돌려드리는 것입니다.
It is returning God’s to Him.

우리는 과부의 두렙돈도 하지 말라고 막아설 것있니다.
We would stop the widow from giving two silver coins.

여인의 향유도 헌금으로 드려지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끼는 것도 우리의 모습입니다.
We also feel uncomfortable about the offering of the woman’s perfume.

우리가 이 여인들이 하나님께 모든 것을 드리고 싶은 믿음은 본받아야 합니다.
We must imitate the faith of these women, who wanted to give everything to God.

우리 안에도 이러한 신앙의 열정이 있어야 합니다.
We must have this passion of faith in us.

하나님은 돈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God doesn't need money.

하나님은 우리에게 복을 주시기 위해서 헌금이라는 제도를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God has given us a system of offerings to bless us.

그것을 사람들이 잘못 이해합니다.
People misunderstand it.

하나님은 우리에게 모든 것을 주셨습니다.
God has given us everything.

하나님은 우리에게 귀한 생명을 주셨습니다.
God has given us precious life.
 
하나님은 우리에게 가족을 주셨습니다.
God has given us a family.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을 다 헤아릴 수 없습니다.
We can't count everything God has given us.

이 은혜를 생각하면 감사할 뿐입니다.
We can only thank God, when we think of this grace.

말씀의 결론입니다.
This is the conclusion of the Word.

어느 날 예수님은 성전에서 헌금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셨습니다.
One day, Jesus saw the people giving offering in the temple.

부자들은 많은 액수의 헌금을 하나님께 드립니다.
The rich gives a large sum to God.

가난한 여인은 아주 조금 하나님께 헌금을 드립니다.
The poor woman gives very little to God.

예수님은 이 여인의 행위를 칭찬하셨습니다.
Jesus praised this woman's act.

예수님은 이 여인은 생활비 전부를 드렸다고 말씀하셨습니다.
Jesus said this woman paid all her living expenses.

이 여인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그대로 실행했습니다.
This woman carried out Jesus' teaching.

그녀는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는 주님의 말씀을 기억했습니다.
She remembered the Lord saying not to worry for tomorrow's work.

마 6:33.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Matthew 6:33.  But seek first his kingdom and his righteousness, and all these things will be given to you as well.

34.  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이 염려할 것이요 한 날의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
34.  Therefore do not worry about tomorrow, for tomorrow will worry about itself. Each day has enough trouble of its own.

그녀는 하나님 안에 모든 것이 있다고 믿었습니다.
She believed that there was everything in God.

우리도 이 여인처럼 우리의 모든 소유를 하나님께 드릴 수 있어야 합니다.
Like this woman, we must be able to give all our possessions to God.

그러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책임져 주십니다.
Then, God is in charge of us.

다같이 기도합시다.
Let's pray together.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
Thank you, Heavenly Father.

우리들도 이 여인처럼 우리의 모든 소유를 하나님께 드리기 원합니다.
Like the woman did, we want to give all our possessions to God.

하나님 아버지 우리에게 이 믿음을 주세요.
Heavenly Father, give us this faith.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I pray in the name of Jesus.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dstv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설교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강원종 선교사의 영어 설교-이 건물들이 어떠하겠습니까? (2020-05-17 22:43:54)
이전기사 : 이천식 목사의 365일 Q.T-삶을 긍정적으로 보라 (2020-05-04 22:11:42)
북그루, 김대유교수 신간 ‘행복한 삶의 온도’출간
북그루, 김대유교...
삼일교회 하태영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