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당뇨병 권위자 '갑질' 논란’ ,법원 전 직원 A씨 실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8월13일thu
Update: 2020-08-12 21:26:50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20년08월02일 09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당뇨병 권위자 '갑질' 논란’ ,법원 전 직원 A씨 실형

201812, ‘당뇨병 권위자 '갑질' 논란기사 제보자로 의심받던 수일개발 전 직원 A씨가 최근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일개발은 인슐린펌프 개발자인 최수봉 건국대 명예교수와 관련, 지난 20181226일 자 JTBC가 보도한 당뇨병 권위자 '갑질' 논란기사 제보자로 의심되는 관계회사 전 직원 A씨에 대한 업무상 공금횡령, 공갈, 협박 고소 건의 재판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수일개발은 설명자료를 통해 전 직원 A씨는 지난 6, 서울중앙지법에서 내린 1심 판결을 통해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2018년 회사가 입장문을 통해 밝힌 대로 업무상 공금횡령과 공갈 미수 등이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수일개발 측은 최근 목봉 관련 기사에 대한 당사의 입장’(이하 입장문’)을 통해 지난주 제보된 당사와 관계된 내용은 제보가 아닌 영업직원이 저지른 죄를 모면하기 위해 당사의 대표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를 회사가 거부하자 공갈, 협박하는 행위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 “얼마 전 당사에서 영업직원의 회사 공금횡령의 정황이 발견되어 확인을 하던 중 영업직원 역시 그 사실을 알게 되었다그러자 영업직원이 저지른 행위로 불이익이 생길 것이라 예상했던 그 영업직원은 오히려 자신이 보관하고 있는 자료들을 언론 및 환자들에게 공개 하겠다며 당사를 공갈, 협박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수년간에 걸쳐 불법으로 취득한 자료를 악의적으로 계획하여 공갈협박 및 명예훼손을 일으킨 것으로 명백한 범죄행위라는 입장이었다.

심지어 보도되지도 않은 것을 영업직원 자신이 직접 위조한 조선일보 자료를 짜깁기해 마치 보도가 된 것처럼 공갈협박의 자료로 쓰기도 했다는 것이다.

, 당시 수일개발의 관계 영업회사는 해당 직원을 20181224일 부로 징계해고 처리하였으며, 동시에 불법행위들에 대한 죄를 묻고자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여 영업직원을 형사고소 하였다명예훼손과 당사의 영업기밀이 누설 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관련 자료들을 법원에 공개금지가처분 신청을 의뢰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회사와 최수봉 교수는 목봉체조와 관련, “오너의 부당한 지시가 아닌 김남강 경리부장의 제안으로 당시 참석했던 각 부서의 부장 및 차장급 직원들만 참석한 회의에서 진행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법원이 회사의 주장을 거의 대부분 받아들이면서 당시, 억울한 갑질 논란을 빚었던 최수봉 교수는 지금이라도 명예를 지킬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앞으로도 당뇨병환자 치료와 학술연구에 전념하며 사회공헌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소강석목사 “시대...
[교회]분당중앙교회 교계...
[선교]부산 벡스코에서 ...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목...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제1...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비대면 진료 가능한 인슐린펌프 개발 당뇨병 환자에 '인기' (2020-08-02 09:08:13)
이전기사 : “차별금지법 입법-판결 분리해 주장하는 것 문제” (2020-07-29 23:05:40)
홍재철 목사 설교집'너 성령의 사람아' 새롭게 조명
홍재철 목사 설교...
북그루, ‘하모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