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교회가 나라의 어둔 그림자 걷어내고 희망 심어야 할 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10월01일thu
Update: 2020-09-30 10:42:01
뉴스홈 > 뉴스 > 교회
2020년09월13일 23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교회가 나라의 어둔 그림자 걷어내고 희망 심어야 할 때"
코로나 19 종식과 한국 교회 위상 제고 위해 기도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교회가 나라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민족에 희망과 미래 부흥 성장의 깃발을 들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이와 관련하여 이 목사는 13일 주일예배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19로 인해 8개월째 제대로 된 대면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전국 65000여 교회 가운데 교회 내 소모임에서 코로나 19 전염병이 확산 된 경우는 극소수 교회와 특정 교회에 불과한데도 모든 교회가 희생양이 되어 제대로 예배도 못 드리고 온 언론에 비판을 받으며 교회가 마치 코로나 19 확산의 진원지가 된 것처럼 비판의 돌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특히 방역 당국과 언론들의 무분별한 교회발 감염발표로 교회가 사회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영훈 목사는 또 최근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연회가 20일부터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대면예배를 드리기로 발표한 데 대해 얼마나 현실이 안타까웠으면 모든 책임을 지기로 하고 그런 발표를 했겠느냐면서 교회처럼 질서 있게 방역지침을 잘 지키는 곳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 노력은 무시해버린 채 교회를 비난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영훈 목사는 이렇게 어려운 일을 당할 때 한국 교회는 한마음이 되어 더 많은 기도를 하고 더 많은 노력을 해서 사회를 감동시키는 기회로 쓰임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목사는 우리 역사를 보면 조선 말기 암울했던 시기에 기독교가 들어와 병원과 학교를 세우고 근대문명을 가져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고, 많은 민족 지도자를 양성해내고, 일제 35년 동안 일본과 맞서 싸운 대부분의 지도자들은 기독교인들이었고, 해방 이후 이 놀라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데 노력한 지도자들이 기독교인이었다고 밝혔다.

잿더미가 된 6.25동란 이후 대한민국을 건설한 것도 기독교인이 주축이 되었고, 독재시대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것도 기독교였고, 88올림픽 이후 이 나라의 큰 부흥을 가져온 것도 기독교였다면서 교회가 더 나아진 모습으로 사회를 변화시키고 이 나라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 민족의 희망과 미래 부흥성장의 깃발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인해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819일부터 4주째 온라인예배를 드리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
[교회][포토]"성석교회 ...
[교회]2015백석바이블피...
[교회]분당흰돌교회 성탄...
[교회]임마누엘교회 김국...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법원, 예배 방해한 김기동 목사측 4인 벌금형 (2020-09-16 20:09:27)
이전기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학교 온라인 성경학교 '파워바이블 스쿨' 개최 (2020-09-08 21:07:35)
화제의 신간- 대변환 시대의 '팍스 차이나'
화제의 신간- 대...
권순철 변호사,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