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장총-서울시,플라스틱없는 사회만들기 켐페인 업무협약

뉴스일자: 2018년11월08일 09시29분


(
)한국장로교총연합회는 서울시와 함께 미래세대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플라스틱 없는 사회 만들기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장총 송태섭 상임회장과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한 장총임원과 서울시쓰레기함께줄이기 시민운동본부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7일 서울시청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플라스틱 없는 사회를 위한 자율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은 201344일 서울시와 한국장로교총연합회간 체결했던 녹색청정 엑소더스 사랑마을 네트워크 추진협약연장선에서 금년 9월에 발표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정책에 한국장로교총연합회가 적극 협력하기로 의사를 나타내면서 성사되었다.

지난 20134월에 체결했던 녹색청정 엑소더스 사랑마을 네트워크 추진협약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사랑의 에너지 나눔, 마을공동체 회복 등에 상호협력하기로 하였으며,

협약체결 이후 교인들을 중심으로 에코마일리지 가입이 활성화 되었고 교회시설 에너지효율개선과 친환경 LED보급 확대 및 재활용 분리배출 개선을 위한 교육과 리더 양성 등 다양한 활동들이 진행되어 왔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는 소속 교회부터 1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비닐 봉투 사용을 줄이고 텀블러 사용을 생활화하기 위해 교육과 캠페인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는 2013년도 협약에서부터 추진해 온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태양광 보급 등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특히, 1차로 100개의 시범 사랑마을 등을 대상으로 에너지 복지사업과 환경교육사업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한장총 상임회장 송태섭목사는 인사말에서 하나님이 주신 자연을 건강하게 회복하여 관리하는 것은 우리 미래세대를 위하여서도 교회도 적극 참여할 책임을 느낀하고 하며 주도적으로 그 일에 추진 할 것을 밝혔다. .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기독교계에서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먼저 동참의지를 보여주시고 협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하다편리함 때문에 우리에게 익숙해져 있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데에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동참이 필요하다. 앞으로도 뜻있는 단체와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dstv.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