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교단이단대책협 "전광훈목사 반 성경적, 비 신앙적, 비 신학적이다"

한국교회-성도에 신앙적 큰 피해 주고 있다 판단
뉴스일자: 2020년02월14일 10시58분


통합
, 합동, 기감, 기성 등 8개 교단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회장 안용식 목사)가 전굉훈 목사에 대해 애국 운동을 빌미로 여러 집회에서 발언한 내용이 한국 교회와 성도들에게 신앙적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판단하며, 우려를 금치 못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하여 협의회는 13일 예장합신 총회 회의실에서 모임을 갖고 전광훈 목사의 영향력을 경계하는 내용의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을 채택 발표하고 반 성경적이고 비 신앙적, 비 신학적이라고 지적 했다.

협의회는 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죽어...”라는 말과 그 발언의 동기가 성령 충만으로 인한 것이란 말은 반성경적이며, 비신앙적이며, 비신학적이다면서 위와 같은 일련의 발언들이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혼란과 피해를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협의회는 전광훈 목사의 이런 언행으로 인하여 한국 교회의 신뢰와 전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한국 교회의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8개교단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협의회에는 기독교대한감리회(이대위원장 황건구 목사)와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이대위원장 안용식 목사), 기독교한국침례회(이대위원장 한명국 목사), 예장통합(이대위원장 이수부 목사), 예장백석(이대위원장 김정만 목사), 예장고신(이대위원장 진창설 목사), 예장합신(이대위원장 김성한 목사), 예장합동(이대위원장 이억희 목사)이 참여하고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dstv.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