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교계종합문화 


본질을 잃어버린 시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를 이야기하다
신앙의 래디컬을 꿈꾸다 <다시, 교회>

페이지 정보

김의선 기자 작성일23-09-30 22:18

본문


누군가 말한다. “2천 년 전 이 땅에 교회가 세워지고, 5백여 년 전 종교개혁이 일어났다면, 어쩌면 지금이 바로 ‘다시 교회’를 생각해야 하는 시기가 아닌지 고민해 보아야 한다”고. 오늘날의 교회는 어떠한 모습을 하고 있는가? 세상 사람들에게 본이 되고 신뢰를 얻고 있는가? 반대로 세상을 좇아가기에 급급해 진정한 교회의 모습을 잃어버리고 있지는 않은가? 2021년 한국리서치가 발표한 “2021년 주요 종교 호감도 및 종교 효능감 조사 결과”를 보면 개신교 신자들은 71.2퍼센트 정도가 스스로를 호의적으로 바라보는 반면, 타 종교(천주교, 불교, 기타 종교, 무교)인 사람들은 20-30퍼센트 정도만 개신교를 호의적으로 바라본다고 한다. 개신교는 개신교 신자들만 높은 호감도를 가질 뿐 타 종교인들과 무종교인들에게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까? 

‘다시 교회’를 생각할 때마다 그리스도인은 ‘초대 교회’를 떠올릴 것이다. 교회는 교회의 답을 초대교회에 물어왔다. 초대교회에는 교회를 세우신 주님의 본질적인 마음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삶의 문제에 답을 주는 바로 그 교회!

복음의 본질이 살아있는 다시 그 교회로!

이 책은 교회의 원초적인 모습을 떠올리며 교회가 ‘다시 쓸모 있는 교회’가 되고 예배가 ‘다시 감격 있는 예배’가 되며 성도가 ‘다시 쓰임 받는 성도’가 되고 세상을 향해 ‘다시 벽을 허무는 사랑’을 할 수 있도록 성경 안에서 말하는 ‘교회’를 들어 모든 문제에 대한 답을 찾는다. 책을 읽다 보면 이 책에서 말하는 교회는 결국 건물이 아닌 개개인의 성도를 지칭하는 것임을 알게 될 것이다. ‘한국 교회는, 그리고 개개인의 성도는 앞으로 세상에서 어떠한 모습의 교회로 있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고민하게 하는 이 책은 하나님이 일하시는 이 세상 안에서 교회가 ‘다시 교회’ 됨을 찾을 수 있도록 교회의 본질적인 모습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