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화양동교회 설립 50주년 맞아 임직식
복음의 불모지에서 소망의 메시지 전해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3-12-03 16:07

본문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설립, 다음세대 목회자 양성의 사명 감당 

 

예장대신 총회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장자교회인 화양동교회(황원찬목사)가 교회설립 50주년을 맞았다.

 

1972123일 황만재목사(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설립자)에 의해 설립된 화양동교회는 복음의 불모지에 교회를 세우고 소망의 복음을 전했다.

119381753362a7931e80bede133e1266_1701587995_6988.jpg
 

기도와 말씀에 집중하여 개척 1년 만에 주일학교 어린이 예배 100명이 참석하고 이듬해인 1974년 장년 출석 140명으로 폭발 성장했다. 이후 1979년 예배당 부지 구입 및 건축 시공하고, 1981년 신축예배당 준공 봉헌예배를 드렸다. 당시 장년 출석 600, 주일학교 400, 학생회 100명 출석 등 총 1000명 출석하며 한국교회를 섬기고 세계선교에 일익을 감당해 왔다.

 119381753362a7931e80bede133e1266_1701588052_4928.jpg

황원찬목사는 믿음의 선배로 신앙의 본을 보이고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희생하며 교회를 이끌어 오신 설립자님을 기억한다면서 많은 분들의 눈물의 기도와 헌신이 있었기에 지금의 교회가 있을 수 있었다. 특히 다음세대 목회자 양성의 사명을 허락하고 감당하게 하시고 이 시대를 섬기는 종들을 배출하는데 힘쓰게 하셨다고 회고했다.

 

황목사는 선한 영향력을 바라며 성령으로 하나되어 뜻을 따라 새로운 비전을 꿈꾸고 있다. 주의 말씀 순종하며 이웃을 섬기며 사랑을 전하는 교회가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123일 오후3시 화양동교회에서 열린 1부 희년감사예배는 윤재훈목사(라오스선교사)의 대표기도에 이어 이윤호목사(도신교회)성전 문지기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119381753362a7931e80bede133e1266_1701587336_7919.jpg

화양동교회에서 전도사로 사역했던 이윤호목사는 교회를 통해 받은 은혜와 감동을 회고했다. 이목사는 희년의 주제는 자유, 곧 하나님께서 다시 살리신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끊임없이 우리를 살리시고 건지시고 인도하셨던 것처럼 하나님의 놀라운 뜻을 이루고 비전을 이루게 하셨다믿음이 회복되고 기도가 회복되고 예배가 회복되고 헌신과 주님을 향한 열정이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교회의 머리는 그리스도이시다. 하나님의 교회를 통해 주신 사명 신실하게 감당하는 주님의 교회가 될 줄 믿는다. 인간의 가치는 사명에 있다. 세상에서 성공을 이루려 하지만 우리의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사명이다. 하나님의 성전에서 사명을 잘 감당하며 사는 것이 세상이 부귀영화보다 복되다고 강조했다.

 119381753362a7931e80bede133e1266_1701587550_0252.jpg

2부 임직식에서는 장로장립 강민철 현상일 안수집사 맹현국 박희권 이상진 권사취임 김계숙 김태은 백순례 이복순 표옥매 황옥연 등이 임직을 받고 교회와 성도를 위해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박재봉목사(대학정원교회) 이승룡목사(주를향한마음교회) 양인열목사(서평택새중앙교회) 박성수목사(주영광교회) 최경희전도사(우리하나교회)가 등단해 축사와 권면의 메시지를 전했다.

 119381753362a7931e80bede133e1266_1701587630_2287.jpg

박재봉목사는 화양동교회는 한국교회에서 50년을 한결같이 성장하고 한 자리를 지켜왔다. 1세대 교회사역 시기에 이어 2세대 신학교 사역이 있었다. 설립자의 희생과 황원찬목사의 노고, 화양동교회 성도들의 기도와 관심이 없었다면 학교는 존재할 수 없었다. 비전을 제시하고 협력해 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와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임직자들에게 이승룡목사는 신앙의 명문 가문이 됨을 축하한다.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하게 일해야 한다. 행복한 일꾼으로 작은 일이든 큰 일이든 주님의 영광을 위해 일하고 충성하는 임직자들이 되길당부했으며, 양인열목사는 너희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다. 섬김의 겸손으로 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