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

HOME교계종합목회 


김회재 의원 “종교시설 방역지침 국민 기본권 침해”
종교시설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은 형평성 어긋나

페이지 정보

문병원 기자 작성일21-07-13 22:09

본문


24e8aa07db22d4a4ab2ee322da0476ee_1626181754_9629.jpg
"비대면 예배 유흥주점 및 콜라텍이 포함된 1그룹과 별반 다를 바가 없다"

국민이 공감,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방역지침 마련 해야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기본권은 보장해야 하는 국가의 책임

김회재 의원(더불어민주당-전남 여수을)13일 종교시설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하여 김 의원은 13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국민이 공감하도록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방역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한국뿐만이 아닌 전 세계가 혼돈의 시간을 겪고 있다각국은 코로나가 재확산 될 때마다 상황에 맞는 대책을 세우며 대응해왔고, 백신의 빠른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우리나라는 정부의 발 빠른 대처와 국민들의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의료진의 피나는 노력으로 K-방역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하지만, 최근 델타 변이의 등장과 4차 대유행이라는 엄중한 상황을 맞이하면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직면 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특히 정부는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과학적이고 형평성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대책으로 마련해, 국민의 공감대를 얻어야 한다현재의 코로나 장기화와 다른 유행병과 같은 재난이 닥치더라도 국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를 통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교회, 성당, 사찰 등의 종교시설을 이용하는 2,118만 명의 국민들에게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대면예배를 전면 금지하는 정부의 지침은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인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인 부분을 심각하게 침해한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현재 시행되는 방역당국의 다중이용시설 방역지침에 따르면, 다중이용시설군은 세 개의 그룹으로 분류된다유흥주점이 포함된 제1그룹, 식당 · 카페 · 목욕탕 · 노래연습장 등이 포함된 제2그룹, 영화관 · 공연장 · 학원 · 결혼식장 · 마트 등이 포함된 제3그룹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종교시설의 경우 별도의 지침을 마련하곤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모든 예배를 비대면으로 해야 하는 상황은 유흥주점 및 콜라텍이 포함된 1그룹과 별반 다를 바가 없다2그룹의 식당, 카페 등은 음식물 섭취를 위해 마스크를 벗어야하기 때문에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들이지만 이에 반해 종교시설은 예배 참석자 모두 정면을 향하고 마스크를 쓰고 있기 때문에, 감염 위험은 현저히 낮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예배 중 확진자는 거의 없었으며, 대면 예배 자체가 감염위험도가 높은 행위는 아니다라고 브리핑을 하기까지 했다문제는, 정부는 신천지를 포함한 종교시설의 집단감염률을 근거로 교회의 위험도를 실제보다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점이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코로나 초기 대유행은 신천지로 인해 촉발됐습니다. 사교 집단이고 대법원에서 반사회적 집단으로 판결한 신천지를 교회와 함께 종교시설로 분류하는 것은 부당하다신천지를 포함한 종교시설의 집단감염률은 전체 집단감염인 33,947명의 34%11,005명이라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천지를 제외하면 5,791명으로 전체의 17%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정부는 종교시설을 감염위험도가 가장 낮고 예배 현장의 상황과 비슷한 영화관 및 공연장과 같은 제3그룹에 편입시키거나, 그에 준하는 별도의 지침을 마련해 적용해야 한다현재 방침대로라면, 한 번에 일만 명 이상을 수용하는 여의도 순복음교회의 경우도 20명 안팎의 인원만 예배를 할 수 있는 비상식적이고 불합리한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고 지적적했다.

김 의원은 헌법상 보장된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인 부분을 보장하기 위해, 최소한의 대면예배는 할 수 있는 지침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한다최근 스페인에서 예배와 비슷한 환경인 대규모 콘서트장에서 5천 명 참여자를 대상으로 감염 여부를 확인한 결과, 외부에서 감염된 케이스를 제외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결국, 예배 시설에서 마스크를 잘 쓰고, 환기만 잘하면 감염 우려는 없다는 과학적 사실을 실험을 통해 입증한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독일의 경우는 1.5m 거리만 유지하면 예배가 가능하도록 하여 합리적 판단하에 종교의 자유를 강력히 보장하고 있다미국에서는 연방대법원이 국가의 실내 예배 금지 조치는 위헌이라고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히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인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인 부분이 침해되지 않도록 정부는 방역의 합리적 기준을 마련해 국민들이 대면예배를 포함한 최소한의 종교 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역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정부는 종교시설에 방역에 대한 자율성을 부여하고, 종교시설은 그에 따른 철저한 책임을 져야 한다자율성에 대한 책임으로 방역지침을 위반할 시 자체적인 시설 폐쇄를 실시하거나, 대면 예배 인원에 한해서 마스크를 2개 착용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 더욱 철저히 방역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종교시설을 이용하는 2,000만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역지침 마련은, 언제 다시 발생할지 모를 코로나와 같은 미래 위기에 대한 준비이며,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기본권은 보장해야 하는 국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