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월드비전, 전 세계 기아 위기 해결을 위한 성명서 발표

페이지 정보

김아람 기자 작성일21-07-20 21:35

본문


bee590d284b18f96fe3946d0d2e22084_1626784453_512.jpg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소말리아 기근 종식 선언 10주기를 맞아, 전 세계 기아 문제에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2011년, 소말리아 대기근으로 인해 5세 미만 아동 13만 3천명을 포함한 26만 명 이상이 사망했다. 국제사회는 소말리아 기근을 선언하고 인도적 지원을 통해 1년 뒤 소말리아 기근 종식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40개 이상 국가에서 58만 명이 극심한 기근을 겪고 있으며, 4,100만 명이 기아 위기에 직면해있다.



월드비전은 성명서를 통해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대응이 없으면 수만 명의 어린이들이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지속되는 분쟁, 기후변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위기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인해 현 상황은 소말리아 대기근 당시보다 더욱 심각함을 밝혔다.



국제월드비전 총재 앤드류 몰리는 “아이들이 기근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 소말리아 대기근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이 또 다시 기아 위기에 처해있다는 사실에 가슴 아프다”며 “굶주림은 아이들의 어린 시절과 그들의 존엄성을 빼앗고, 아이들의 잠재력이 발휘될 수 있는 기회조차 빼앗아버린다.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움직여야 할 때이며, 너무 늦기 전에 즉각적인 긴급구호 및 대응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World Food Program)의 최대 공식 협력기관으로 전 세계 기근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장기간 지속되는 기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협력하여, 식량지원사업·영양보건사업·소득증대사업 등 지역개발사업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 콩고민주공화국·아프가니스탄·에티오피아·남수단·소말리아·우간다 등 가장 취약한 난민, 실향민 등을 대상으로 식량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한국월드비전은 식량지원사업을 통해 9개국 31만 8,261명을 돕고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