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하나님께 받은 응답을 전할 목적으로 한교연 방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한교연 내방

페이지 정보

문병원 기자 작성일21-07-30 11:49

본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7일 오후 한국교회연합(이하 한교연)을 내방해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와 만났다. 황 전 대표의 한교연 방문은 지난 2015년 국무총리 신임 인사 당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송태섭 목사는 황 전 대표에게 얼마 전 개인 SNS종교의 자유를 허하라는 제목으로 쓴 글을 봤다지금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구실로 방역 정치를 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자가 한 명도 안 나왔는데 무조건 비대면 예배를 강제하는 것은 명백한 종교 탄압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황 전 대표는 얼마 전 대구를 방문한 길에 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드린 후 그 글을 쓰게 됐다헌법 제20조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불가피한 상황에서 국민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경우에도 그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할 수 없다는 규정도 있다. 정부가 수도권 교회에 대면 예배 전면 금지조치를 한 것은 위헌이라고 했다.

송 목사는 한교연은 지난 23한국교회는 방역수칙을 지키되 예배를 금지하는 어떤 부당한 행정명령에도 굴복할 수 없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지금 많은 교회들이 코로나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는데도 전면적인 비대면 예배 조치로 고통당하고 있다. 나라가 위기에 빠졌을 때 교회에 성도들이 모여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 사명인데, 국가가 교회 문을 걸어 잠그는 등 거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전 대표는 자신이 한교연을 방문하게 된 배경에 대해 총선 패배 이후 모든 게 풍비박산났다. 그런 모든 책임을 지고 뒤로 물러나 성경공부 교재를 만드는 등 정치와는 상관없는 일을 하며 지냈다그런데 하나님께 기도하는 중에 하나님께서 회개의 영을 부어주셨다. 무려 13일 동안이나 아무 간구 없이 회개만 하게 하셨다. 나의 교만,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것들을 다 끄집어내 회개하게 하셨다고 했다.

그는 평생을 공직에만 몸담아 정치와는 맞지 않는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정치에서 완전히 손을 뗄 생각으로 기도를 시작했는데, 회개 기도 후에 하나님께서 다시 세우겠다는 응답을 주셨다그래서 71일에 대선 출마선언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도 중에 하나님께 받은 응답을 전할 목적으로 한교연을 방문하게 됐다첫째, 오늘 대한민국과 한국교회가 처한 위기는 목회자들에게 책임이 있다. 둘째, 모두가 한데 뭉쳐 불의와 부정에 대항해 목소리를 내고 행동에 나서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황 전 대표는 주변 사람들이 특정 종교색을 드러내지 말라고 하는데 이것이 내 소명이라 생각한다지금 지지율이 1%대인데 무슨 눈치를 보고 할 말 안 할 말을 가려 하겠느냐.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내 길을 가겠다고 했다.

환담을 마친 후 송 목사는 황 전 대표를 위해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으로서 바른 정치를 해 나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기도했다. 이날 환담에는 한교연 측에서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와 김학필 목사, 공동회장 김명식 목사, 서기 김병근 목사,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 등이 배석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