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교계종합문화 


“다음세대가 행복한 플랫폼을 만들겠습니다!”
CTS다음세대운동본부 출범식 및 기념 심포지엄

페이지 정보

문병원 기자 작성일21-07-28 16:59

본문


86개 공교단이 연합해 설립된 CTS기독교TV(이하 CTS, 회장 감경철)한국교회 부모 되어 다음세대 세워가자!’란 슬로건을 내세우고 14CTS본사 아트홀에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 출범식과 기념 심포지엄 생방송을 진행했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1부 출범식은 김양재 목사(우리들교회)의 기도로 시작됐다. 이어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 총재로 세워진 이철 감독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 신정호 총회장(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소강석 총회장(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의 대회사가 이어졌다.

이철 감독회장은 빠르게 변하는 사회 가운데 세대간의 간격이 커지고 있다이번 다음세대운동본부 출범을 시작으로 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세우는 마중물이 되겠다고 대회사를 밝혔다.

신정호 총회장은 다음세대를 잃어가는 한국교회가 부모의 마음으로 이 사역을 끌어간다면 다음세대가 살아나고 새롭게 도약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소강석 총회장은 다음세대가 하나님을 만나게 해줘야 한다우리가 모두 힘을 합해 교회학교가 부흥하고 교회세대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영상으로 대회사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감경철 회장(CTS)한국교회의 응원과 격려 가운데 CTS다음세대운동본부가 출범했고, 하나님께 영광 올려드린다다음세대가 안심하고 자녀를 낳고 자녀 보육과 교육을 한국교회가 맡아준다면 반드시 다음세대는 회복 될 것이다고 출범 인사를 밝혔다.

이어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깃발 전달식과 약속의 화분 전달식이 있었다. 정하경, 정서휘 자매(원일초)와 김경민 청년, 김미선 청년이 다음세대를 대표해 강단에 섰다. 다음세대 대표들은 한국교회가 부모의 마음으로 다음세대를 돌보고 세워주길 바라는 의미로 CTS다음세대운동본부 총재들에게 깃발을 전달했다. 그리고 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세우고 섬기겠다는 약속의 증표로 총재들이 다음세대 대표들에게 작은 나무의 화분을 전달했다.

선언문 낭독이 이어졌다. 낭독자로는 이수훈 목사(당진동일교회), 이행구 목사(CTS다음세대지원센터장), 조병찬 장로(CTS운영위원회장)이 대표로 나섰다.

그리고 정·교계 인사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부겸 국무총리, 김진표 의원(국가조찬기도회 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김기현 원내대표(국민의힘)“CTS가 의미 있는 발걸음을 시작한 것을 축하하며, 이번 출범을 시작으로 한국교회와 정부가 함께 저출산 문제 해결과 다음세대가 올바르게 자라도록 노력하겠다고 축사를 전했다. 장종현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다음세대를 위한 답은 말씀에 있다운동본부 사역이 범국민운동으로 확산돼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한국교회의 미래도 밝아지길 기대한다고 축사를 전했다.

이홍정 총무(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오늘과 내일을 세우는 주체가 되는 운동본부가 되길 바라며, 다음세대가 내일을 꿈 꾸도록 잘 돕겠다고 축사를 전했다. 김진홍 목사(신광두레교회)이번 운동본부를 통해 대대로 이어져 가는 사역이 되길 바라며, 기독교적 삶의 방식이 뿌리내려지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축사를 말했다.

2부 심포지엄에서는 다음세대를 위한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첫 번째 강연은 지용근 대표(지앤컴리서치)한국교회 공교회성에 대한 사회 인식도에 대해 강의했다.

지 대표는 교회학교 감소 속도가 일반 학령인구보다 1.5배 더 빨라지고, 코로나19 이후 교회학교는 48%만 출석하고 있다고 조사 결과를 전했다. 그리고 청소년들이 성인이 된 이후에 교회 출석은 40%만이 다니겠다는 충격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렇게 다음세대들이 교회학교를 떠나는 시점에 기독교 대안학교의 필요성이 기독교인들은 72%, 목회자들은 95%가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를 제시했다. 그리고 목회자 93%는 돌봄과 교육 장소로 교회 공간을 지역사회에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비개신교인 77%가 교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있는 가운데 교회가 아이돌봄 서비스를 한다면 31%의 비개인교인들은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조사 결과 나왔다. 지 대표는 한국교회가 31%의 아이들을 위해 교회를 열고 보육의 장소로 활용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육과 교육을 책임지는 지역교회란 주제로 당진동일교회 이수훈 목사는 돌봄과 보육을 통해 성공했던 당진동일교회 성공 사례를 전했다. 이 목사는 교회가 앞장서서 지역사회의 아이들을 맡아주면 출산율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하며 한국교회가 이 사역에 동참해 최악의 다음세대의 숙제를 교회가 풀길 바라다고 강연했다.

CTS는 출범식 이후 세 가지 운동 목표를 세우고 다음세대운동본부 사역을 확장시킬 예정이다. 먼저 청년세대가 마음 놓고 결혼과 출산을 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자녀 보육과 교육 환경을 마련해 도울 예정이다. 교회는 안전하게 자녀들을 맡길 교육 장소를 지역사회에 제공함으로 출산 후 자녀 보육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세대의 문제점을 해결하려 한다. 교회가 가진 공교회성인 사회적 책임과 선교적 사명을 앞세워 다음세대와 지역을 섬길 예정이다.

활동 계획으로는 다음세대를 위한 캠페인과 교육 현장지원을 도울 예정이다. CTS 전국 지사를 통해 포럼과 세미나를 개최해 다음세대 사역에서 성공 사례를 나누고 다음세대를 위한 한국교회 동역을 요청할 것이다. 또한 이를 위한 교육 현장 지원과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CTS다음세대운동본부에서는 다음세대와 부모세대에게 교육 콘텐츠를 기획하고 컨설팅 및 강사를 지원할 것이다. 교회가 다양한 콘텐츠를 전 세대가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우며 가정의 회복이 곧 다음세대의 회복으로 이어지도록 도울 예정이다. 또한 CTS다음세대지원선테를 통해 한 교회 한 학교 세우기운동을 펼쳐 기독교 가치관으로 설립된 기독교 대안학교를 세우는데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그리고 비인가 학교로 지정된 대안학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대안학교 법제화를 위해 정·교계와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