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HOME오피니언논평 


국가보안법 폐지 시기상조이다

페이지 정보

한국교회공보 기자 작성일21-05-21 11:32

본문


최근 국회에는 국민동의청원’(청원분야수사/법무/사법제도)으로 국가보안법 폐지를 결의해 달라는 취지의 청원이 올라와 약 10만 명의 사람들이 동의를 하고 있다국가보안법에 대한 논쟁은 수년간 있어왔으나아직까지 존재하는 것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상태이고지독한 공산주의와 대치하는 특수한 상황 때문이다. 

 

한반도에는 지난 70여년을 호시탐탐 남침하려는 북한이라는 주적’(主敵)이 엄연히 존재하고 있다(현재 국방백서에서는 북한을 주적으로 표시하지 않고포괄적 개념으로 정리하고 있음)

 

국가보안법 폐지를 청원하는 내용을 보면부정적인 것들만 열거하고 있다그러나 우리사회가 이 법을 폐지하게 될 때과연 혼란은 없게 되겠는가당연히 많은 혼란이 올 것이다우리와 다른 상황에 있는 나라들도 자국의 정체성과 국가 안보를 위한 법률을 운용한다.

 

법률은 제정하는 것도 필요하지만이를 지키고 적용하는 사람들의 양식과 양심에도 영향이 있다고 본다그렇다고 법률을 폐기하면 국가 안전과 국민의 생존과 자유를 어떻게 지킬 수 있겠는가국가보안법은 적어도 한반도가 통일되기까지는 유지되어야 한다.

 

그리고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하고 남침 위협이 사라지면 자동적으로 폐지할 수 있다고 본다따라서 그런 때가 되기까지는 함부로 안전장치를 걷어내서는 안 된다봄도 오지 않았는데겨울옷이 무겁다고 외투를 벗어서야 되겠는가?

 

국가보안법은 1948년 제정되어 11차례에 걸쳐 개정되었는데다만 인권을 중시하는 시대적인 적용이 필요하다국가보안법은 제1조 제1항에서 밝히는 대로, ‘국가의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반국가 활동을 규제함으로써국가의 안전과 국민의 생존 및 자유를 확보함이 그 목적이다.

 

또 제2항에 보면, ‘목적 달성을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도에 그쳐야 하며이를 확대해석하거나 헌법상 보장된 국민의 기본적 인권을 부당하게 제한하는 일이 있어서는 아니 된다법 적용에서 과잉을 금지하고 있다.

 

국가보안법에 대하여 대부분의 국민들은 그 내용을 잘 모른다또한 국가보안법으로 인하여 생활에서 불편할 일도 없다그런데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혹시라도 이런 주장이 국가의 안위를 외면한 것이 되어 결과적으로 매국적혹은 이적적(利敵的행위라도 된다면결코 용납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리고 이 법은 국가의 안위를 위한 것이지만 초법적(超法的발상이 아닌범법을 했을 경우 형법(刑法)에 연동하여 그 형량을 정한다우리가 지금 누리는 자유와 질서는 이런 법률이 있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닌가.

 

모든 것을 풀어놓고 해체하였다고 참다운 자유가 찾아오는 것은 아니다우리는 국가보안법이라는 안보 울타리를 소중하게 여겨침략하려는 야수(野獸)와의 연계를 차단하고기울어진 이념을 구현하려는 세력들의 의도된 목소리를 막을 필요가 있다.

 

국가보안법은 현 우리나라 상황에서 국가 안보를 위한 울타리가 되고국민의 생명과 자유를 보장하는 수단이 된다고 보는 국민들이 많다그런데 이를 제거하고 나중에 후회하는 것은 너무도 위험한 일이 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