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HOME오피니언칼럼 


탄소중립연재 | 기후 위기에서 담대한 전환,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의 회심

페이지 정보

한국교회공보 기자 작성일23-08-10 10:57

본문


조천호 박사 (前 국립기상과학원장)


 문명 위기가 지구 위기를 일으키고 지구 위기가 다시 문명 위기를 일으킨다. 인간은 자연의 일부이므로 자연을 해치는 문명이 결국 인간을 해치기 때문이다. 인간이 만드는 세상이 커질수록 그만큼 더 많은 양의 자연 자원과 에너지를 고갈시키고, 온실가스, 오염 먼지와 폐기물을 뿜어낸다. 물질적으로 유한한 지구에서 인간의 무한한 욕망을 더는 감당할 수 없다. 지금 이대로 내달린다면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여건이 우리의 욕망보다 먼저 고갈될 것이다. 인간 세상이 유한한 지구를 넘어서면 우리가 숨 쉬는 공기, 마시는 물, 먹는 식량과 삶의 거주지가 지구로부터 공격받는다. 그 대표적인 현상이 기후 위기이다.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받은 에너지만큼 우주로 에너지가 빠져나간다. 그렇지 않으면 지구는 지글지글 끓게 될 것이다. 온실가스는 태양 에너지를 그대로 투과시키는 반면 다시 우주로 빠져나가는 에너지를 가둔다. 이에 따라 기온이 상승하는 데 이를 온실효과라고 한다. 자동차 유리가 태양에너지를 그대로 투과시키는 반면 들어온 에너지를 차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여 차 안의 온도를 상승시키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인간이 증가시킨 온실가스는 1초마다 히로시마 원자폭탄 다섯 개와 같은 에너지를 우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다. 1998년 이후 약 30억 개의 원자폭탄과 같은 양의 에너지를 지구에 가두고 있다. 인간이 온실가스 배출을 멈추지 않는 한, 열이 끊임없이 축적되어 오늘의 뜨거움에 더해져 내일은 더 뜨거워질 것이다.

 현재 지구 평균온도는 산업화 이후 1.1℃까지 올라간 상태다. 기온 상승은 지구가 열병을 앓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미 100년에 한 번 발생할 수 있는 역대급의 재해성 날씨가 거의 매년 발생하고 있다. 기온이 2℃ 이상 상승하면 문명을 건설할 수 있었던 안정한 기후에서 벗어나 파국적인 상황에 이를 수 있다.

 기온 상승은 지구를 조절하는 시스템을 무너뜨려 기후가 변덕스럽고 가혹한 상태로 만든다. 물이 부족하고, 가뭄이 들어, 식량이 부족해진다. 해수면이 상승하여 연안의 도시와 농경지가 잠긴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해양은 이산화탄소를 더 흡수하여 산성화되고 해양 생태계는 붕괴한다. 급속한 기온 변화에 약한 생명체들은 멸종된다. 결국, 마실 수 있는 물, 적절한 식량, 안락한 거주지가 불안정해진다. 

 지금까지 인류는 전쟁, 자연 재난, 감염병, 금융위기 등 수많은 위험을 겪었다. 그렇지만 그 위험은 끝이 있었고, 회복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도 했다. 기후 위기는 이러한 위기 중 하나가 아니라 모든 위기를 압도하는 통제 불가능하고 회복 불가능한 위기다. 인류가 살아가는 터전인 지구환경이 무너지면 인간 세상도 무너진다. 기후 위기는 우리가 내달려 온 세상과 삶 그 자체의 문제이다. 그러므로 지금의 세상과 삶을 바꾸어야 해결할 수 있다. 우리는 지금 갈림길에 서 있다. 이 결정은 인류가 공존할 것인지 공멸할 것인지를 가르게 될 것이다.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의 회심처럼 기후 위기에서 기후 회복으로 담대한 전환을 해야만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