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총신대 합동총회 직영신학교인가?
재단 이사장 선출 과정 총회보다 사학-개인 명예 우선

페이지 정보

문병원 기자 작성일21-05-12 23:02

본문


돈 필요하면 총회 직영, 이사장 선출 때는 총회 권위 완전 무시

특정 단체 정치 세력화 허브 역할 차단해야 할 때

한국교회 최대 교단인 합동총회 소강석 총회장이 총회 직영 총신 재단 이사장 선출과 관련 자신의 페북을 통해 아쉬움을 남겼다.

소 총회장은 합동총회 화합과 총신대 발전을 위해 본인 스스로 이사장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을 하고 제3의 후보를 합의 추대하자는 안을 강하게 제시했지만 특정 세력을 중심으로 이를 거부해 무산됐다.

소 총회장 개인이 아닌 한국교회 장자 교단의 총회장으로서 결단한 것이다. 나부터 내려놓을 테니 마음을 비우고 총신대 발전과 화합을 위해 합의 추대하자는 취지에서 관련 선언문까지 발표했다.

소 총회장의 이 같은 배경에는 총신대를 둘러싸고 수년간 지속되고 있는 반목 적인 특정 세력 간의 싸움을 이제는 정산하고 발전과 화합을 위해서 힘을 모으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풀이된다.

총회장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택했지만 특정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이사진들의 세 싸움은 한 치의 양보도 없었다는 것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투표도 근소한 차로 김기철 목사가 당선됐지만 앞으로 행보가 순탄해 보이질 않는다는 것이 합동총회 관계자들의 말이다.

합동총회는 과거 특정 목회자가 재단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총신대 사태가 사유화 및 정치 세력화 등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혼탁했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번 재단 이사장 선출은 합동총회의 고질적인 문제 즉 구태를 여실히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해야 한다.

정치를 안 하겠다며 만들어진 특정 단체 중심의 한 축과 비주류 중심의 한 축의 물밑 싸움이 수면 위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총회장이 간곡하게 합의 추대를 해서 지속적인 발전과 함께 화합의 장을 열어 갈 수 있도록 하자는 안을 끝까지 거부하고 투표로 간 것은 기독 사학의 고질적인 현실을 여실히 보여준 단면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재단 이사장 선출은 합동총회 직영신학교지만 실제로는 그것과는 거리가 멀다는 인상을 보여준 격이다.

이 같은 이유는 총회를 대표하는 총회장의 말보다는 자신들의 관점에서 재단 이사장을 선출했기 때문이다.

총회의 입장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재단을 단순히 총회 소속 목회자 중심으로 이사진을 구성했기 때문에 총회 직영이라는 생각 자체가 잘 못 됐다는 것이다.

이것은 또 다른 정치집단의 세력화를 통한 줄서기 문화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총회 권위보다는 자신의 명예를 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을 버리지 않는 한 이러한 세 싸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들도 이러한 것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에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총회 직영신학교가 정치 세력화의 허브로 작용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점에서 관선 이사 체제라는 큰 산을 넘었지만 이번 재단 이사장 선출 과정은 결코 총신과 합동총회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가장 우선적으로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이사선정 과정에서부터 총회가 개입했지만 이러한 것을 차단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정치적으로 이사를 선정하고 그들은 또다시 줄서기와 정치 세력화의 교두보 역할을 감당하게 만든 형국이 됐기 때문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사 소환 제도를 마련해 언제든 잘못이 있으면 총회가 소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물론 사학법이라는 장벽 등이 있지만 특수한 목적으로 학교가 운영되고 있는 만큼 여기에 따른 정관 등을 보다 합리적으로 개정해야 하며, 교육 당국도 특수한 상황에 있는 대학교들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 주어야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