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월드비전, ‘2021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 진행

페이지 정보

김아람 기자 작성일21-05-31 22:52

본문


554480fe622f9bb009fa8bba80f1b4c0_1622469147_1199.jpg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세계 월경의 날을 맞아 12월 31일까지 ‘2021 베이직 포 걸스(Basic for Girls)’ 캠페인을 진행한다.
 
올해로 7번째 시즌을 맞은 ‘2021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은 아프리카 지역 여아들이 월경과 관련해 겪는 어려움에 공감하고, 직접 면 생리대를 만들어 선물하는 참여형 캠페인이다. 지난 2015년부터 가난과 문화적 관습으로 인해 생리, 조혼, 원치 않은 임신 등 기본적인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는 여아들을 위해 전개하고 있다.
 
‘2021 베이직 포 걸스’ 참여 희망자는 12월 31일까지 월드비전 홈페이지를 통해 DIY 키트 또는 파우치 선물하기를 신청하면 된다. 참여자들이 직접 면 생리대를 제작할 수 있는 ‘DIY 키트’는 흡수패드·방수패드·실·바늘·퀵가이드·후기엽서 등으로 구성됐다. 개인 참가비는 2만원이며, 단체 신청 시에는 1만 5천원이다. 완성된 면 생리대는 반송 봉투에 넣어 월드비전 본사로 보내면 된다.
 
바느질이 어려운 후원자를 위해 ‘파우치 선물하기’도 새롭게 운영한다. 3만원 일시 후원에 동참, 후원자와 아프리카 여아에게 동일한 커플 파우치를 전달한다. ‘파우치 선물하기’는 500개 한정으로 선착순 모집한다.
 
올해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은 제로웨이스트 트렌드에 따라 종이박스, 자연분해되는 비닐 등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국내 면 생리대 사용자 확대 및 문화 정착을 위해 블로그 체험단 이벤트도 오는 6월 20일까지 진행한다. 블로그 체험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캠페인 공식 인스타그램(@worldvision_basicforgirls)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21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 수익금 전액은 면 생리대 지원 및 남녀가 구분된 여아친화적 화장실 설치 등 인프라 구축에 사용된다. 또한 월경 위생교육과 인권 기반의 성교육 등 여아 인권 신장을 위한 옹호 활동을 통해 인식 변화 및 여아의 역량을 강화시킬 예정이다.
 
월드비전은 ‘2021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 론칭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내달 28일까지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SNS 인증 시 기프트리 순면 팬티라이너 증정, ▲인기 인스타툰 작가 ‘텨다’와의 콜라보 스티커 굿즈 증정, ▲DIY 키트 내 브로슈어 인증 시 매주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작년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에 무려 16,237명의 후원자가 함께 해주셨다. 덕분에 케냐, 잠비아, 탄자니아 지역 약 4700명의 소녀들에게 면 생리대를 전달할 수 있었다”며 “아프리카 아이들의 일상을 바꿀 수 있는 건 꾸준한 관심이니만큼 이번 캠페인에도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 베이직 포 걸스 캠페인은 아프리카 아동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넘어 거시적 관점에서 지속 가능한 지구를 위해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해 의미를 더했다”고 강조했다.
 
월드비전은 아프리카 소녀 3명 중 1명은 생리, 조혼으로 학업을 중단하거나 적절한 생리대가 없어 헝겊, 나뭇잎, 매트리스 등 부적절한 생리대를 사용하고 있는 어려움 해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020년까지 총 6만 2,964명의 시민들이 개발도상국 여아들의 권리를 지키는데 동참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